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HOME > 뉴스.픽 > 비즈

때 이른 창고대방출, 백화점 고육지책 먹힐까

소비자 심리지수 얼어붙어 지난 4분기 역성장 추정…현황 타개 쉽지 않을 듯

2017.01.10(Tue) 11:56:38

때 이른 백화점의 ‘창고 대방출’이 시작됐다. 불경기와 온화한 겨울 날씨 탓에 겨울철 의류 판매가 부진한 데 따른 업계의 고육지책이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11일부터 15일까지 올해 첫 ‘롯데 해외명품대전’을 시작한다. 총 200여 브랜드가 참여해 30∼80% 할인 판매에 나선다. 2~4일 ‘럭키 스페셜 기프트’ 행사를 진행한 지 일주일 만이다. 겨울철 인기가 높은 명품 패딩 물량이 대거 쏟아진다. 

 

때 이른 백화점의 ‘창고 대방출’이 시작됐다. 사진의 백화점 행사장 모습으로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다. 사진=비즈한국DB


‘캐나다구스’의 익스페디션 점퍼의 경우 79만 원에, ‘프리마클라쎄’의 여성패딩은 19만 9000원(정상가 149만 8000원)에 판매된다. ‘몽클레어’도 할인 판매에 참여한다. 스위스 명품시계인 ‘오메가’도 30~50% 할인판매에 나선다.

 

현대백화점도 9~15일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에서 ‘멀버리’ ‘끌로에’ 등 브랜드 제품을 싸게 파는 ‘현대 해외패션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목동점도 20∼22일 ‘수입의류 초대전’을 개최한다.

 

매년 1월 말쯤 하던 할인행사를 판매 부진과 설 연휴 등을 감안해 예년보다 보름 가까이 앞당겨 진행한다는 것이 백화점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특히 올해 따뜻한 겨울로 백화점 매출의 큰 축을 차지하는 겨울 의류 판매가 부진하면서 세일을 앞당긴 측면도 크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백화점 매출은 의류를 중심으로 2.8% 감소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백화점의 남성의류와 여성캐주얼은 전년동기 대비 9.9%, 2.7% 각각 감소했다. 

 

이 기간 백화점의 총 판매액은 2조 7012억 원으로 4.6% 줄었다. 오픈마켓·대형 마트 등 전체 소매판매가 4.1%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평균 기온은 3.1℃로 평년(1.5℃)보다 높은 등 겨울철 날씨가 따뜻했던 영향이 크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겨울 의류는 일반적으로 12월 말까지 70% 이상 판매되는데 올해는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장갑·목도리 등 방한 용품의 재고가 대폭 늘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싱가포르 ‘아이온 오차드’와 제휴해 VIP 혜택을 교차로 제공하기로 하는 등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인 관광객 방문이 줄어듦에 따라 홍콩·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고객 유치에도 발 벗고 나서고 있다.

 

다만 백화점업계의 적극적인 할인 공세에도 매출 반전을 꾀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앞선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가 94.2로 7년 8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하는 등 소비시장 전체가 침체됐다는 것이 이유다. 신한금융투자는 롯데·현대·신세계, 국내 백화점 3사의 매출 신장률이 지난해 11월 -1.8%, 12월 -0.2%로 역성장 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4분기 전체적으로는 -1.0%.

 

증권업계 관계자는 “백화점은 의류 판매가 줄어드는 대신 핸드백 등 고가의 잡화류 판매가 늘어나는 구조적 변화를 겪고 있다며”며 “불경기와 중국인 관광객 감소 등의 여파로 프로모션만으로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서광 저널리스트


[핫클릭]

· 명동 하이해리엇 사기 피해자들, 7년 잠적 시행사 대표 현상수배
· GS25·GS슈퍼, 본사 부담비용까지 납품업자에게 전가
· 유통공룡 롯데·동원 물류 장착, 전쟁의 서막
· ‘토니모리’ 50% 세일 뒤 가맹점주 피눈물 있었다
· 스타필드 코엑스몰 ‘쓸쓸한 개장’ 뒤에 신세계 ‘소심한 갑질’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