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소맥에 지친 알코올 미각을 열다, 칵테일바 '디스틸'

소맥에 지친 알코올 미각을 열다, 칵테일바 '디스틸'

[비즈한국] “사실 난 칵테일을 맛있게 마셔본 적이 없어.” 바에 앉자마자, ‘알중’ 친구 박 아무개 씨가 불길하게 중얼거렸다.  박 씨로 말하자면, 자기소개서를 쓰라고 하면 ‘와인과 맥...

이해림 푸드 라이터 | 2018.01.22 월

[응급실에서] 중환자실이 없습니다, 늘… 적자이기에

[응급실에서] 중환자실이 없습니다, 늘… 적자이기에

[비즈한국] 나는 응급실에서 전원(병원을 옮김) 문의도 받는다. 전용 휴대폰이 있어 24시간 당직 전문의가 교대하며 받는다. 이 전화는 응급환자가 다른 병원에서 우리 병원으로 오기 위한 유...

남궁인 응급의학과 의사 · ‘지독한 하루’ 저자 | 2018.01.18 목

"청어·꽁치 반반에 야채 추가요" 갯바위수산 과메기

[비즈한국] 몇 해 전 같이 일하던 후배는 ‘구룡포의 딸’이었다. 매 해 겨울이면 온 동네에 과메기 냄새가 진동을 했고,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엔 과메기 껍질을 까는 것이 주요 아르바이트...

이해림 푸드 라이터 | 2018.01.15 월

'바삭바삭'은 편견, 삼각지 '대박포차'의 부추전

'바삭바삭'은 편견, 삼각지 '대박포차'의 부추전

[비즈한국] 몇 살 때부터였을까. 기억도 나지 않는다. 비 오는 여름 날이면 엄마는 꼭 부추전을 부쳤다. 그 시작을 되짚는 것이 새삼스러울 정도로, 부추전은 언제나 그곳에 있었다. 비 오는 ...

이해림 푸드 라이터 | 2018.01.08 월

[김민식 인생독서] 행복한 인생을 위한 '일상기술' 독서

[김민식 인생독서] 행복한 인생을 위한 '일상기술' 독서

[비즈한국] 제 별명이 ‘긍정의 화신’이나 ‘극단적 낙천주의자’인지라 가끔 제게 근심 걱정 없이 사는 비결을 묻는 사람이 있습니다. 저라고 왜 걱정이 없겠어요. 지나간 과거는 바꿀 수 ...

김민식 MBC 피디 | 2017.12.26 화

[들꽃나들이] 봄을 기다리는 함박꽃나무의 겨울눈

[들꽃나들이] 봄을 기다리는 함박꽃나무의 겨울눈

[비즈한국] 첫눈이 소복하게 내리는 날 강원도 고성군 마산봉에 올랐다. 해발 1052m인 마산봉은 남한에서는 백두대간의 종점 봉우리인 셈이다. 북으로는 진부령 지나 향로봉이 있지만, 군사통...

박대문 칼럼니스트 | 2017.12.20 수

[들꽃나들이] 쓸쓸한 겨울 지키는 홍보석, 산수유

[들꽃나들이] 쓸쓸한 겨울 지키는 홍보석, 산수유

[비즈한국] 황량한 빈 벌판, 초록빛은 사라지고 육중하고 칙칙한 갈색이 사방을 에워싸고 있다. 찬바람 불어 날씨마저 스산한데 이리저리 정한 곳 없이 바람에 쏠려가는 칙칙한 낙엽이 한없...

박대문 칼럼니스트 | 2017.12.13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