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HOME > 뉴스.픽 > 비즈

특검 “최순실, 체포영장·구속영장 추가로 강제구인”

두 차례 소환 불응. 강제 카드 검토

2017.01.04(Wed) 16:09:16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가 계속 소환에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 신청이나 뇌물죄 혐의 등 새로운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 등 강제구인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브리핑하는 이규철 특검보. 사진=고성준 기자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4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구속 피의자가 수차례 소환에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소환할 수 있다”며 “별도로 새로운 구속영장을 발부 받아서 소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두 가지 가능성을 두고 처리할 예정이다. 최 씨의 새로운 혐의인 뇌물죄나 이런 부분들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특검은 뇌물죄와 관련해서는 최 씨가 ​삼성으로부터 ​딸 정유라 씨의 승마 특혜 지원을 받은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 

 

최 씨가 특검의 소환에 불응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특검은 이날 오전 최 씨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구속기소)에게 오후 특검 출석을 통지했으나 최 씨는 불응했다.

 

앞서 최 씨는 지난해 12월 24일 처음으로 특검팀에 나와 조사를 받았으나 최 씨는 같은 달 27일 특검팀이 재소환 통보를 했지만 건강상 이유로 조사를 받을 수 없다는 취지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관련기사]

┖ JY 시뮬레이션, 뇌물죄 요리조리 피하면 위증죄가 ‘떡’
┖ 박근혜 ‘깜짝 간담’ 특검보다는 헌재 겨냥한 듯
┖ 특검 칼날 앞 이재용과 삼성, 벌써 ‘희생양’ 찾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