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중소 토목건설사 태평양개발, 싱가포르 회사에 지분 매각

서영배 회장, 100% 지분 전량 싱가포르 유한회사에 넘겨…태평양개발 "아는 바 없어"

2024.04.09(Tue) 17:23:44

[비즈한국] 태평양그룹 창업주 고 서성환 회장의 장남 서영배 태평양개발 회장이 회사 보유 지분을 싱가포르 회사에 넘긴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확인됐다. 서 회장이 태평양개발 지분을 100% 보유했던 터라, 태평양개발이 싱가포르 회사로 바뀐 셈이다. 

 

서영배 태평양개발 회장. 사진=연합뉴스

 

서영배 회장이 태평양개발 보유 지분 100%를 싱가포르 유한회사 ‘S ET B PTE. LTD.’​에 매각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확인됐다. 태평양개발은 태평양그룹 창업주 고 서성환 회장이 장남 서영배 회장에게 물려준 국내 중소 토목건설사로 위례신도시, 새만금지구택지조성사업, 인천도시철도 본사, 경기영어마을 등을 시공했다. 서영배 회장의 친동생 서경배 회장은 부친으로부터 태평양화학을 물려받아 현재의 ‘아모레퍼시픽’으로 일구었다. 태평양개발은 계열 분리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토목공사에도 활발히 참여했다. 오설록브랜드의 제주도 티뮤지엄이나 아모레퍼시픽 용인 연구소, 본사 건물 리모델링 등도 시공했다.

 

서영배 회장이 싱가포르 유한회사 ​‘S ET B PTE. LTD.’​​에 태평양개발 보유 지분을 매각한 시점은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2024년 3월 29일 제출된 감사보고서에 반영된 점으로 미뤄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 사이에 서영배 회장이 지분 전량을 싱가포르 회사에 매각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 회장이 보유하던 주식 수량은 400만 주, 1주당 금액이 5000원이므로 매각가는 200억 원 이상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태평양개발을 인수한 싱가포르 유한회사 ‘S ET B PTE. LTD.’​에 대한 정보는 공개된 내용이 많지 않다. 싱가포르 웹사이트 ‘SGP Business’에 따르면 ‘S ET B PTE. LTD.’​는 2021년 2월에 설립됐으며, 자회사의 주식을 보유한 지주회사 형태를 띠고 있다. 법정 주소지는 싱가포르에 두었으며, 주주 현황 등은 비공개 상태다. 

 

서영배 회장이 태평양개발을 싱가포르 회사에 매각했지만, 전문경영인은 아직 변경되지 않았다. 태평양개발 법인등기부에 따르면 2022년 11월 취임한 이원석 대표이사가 여전히 대표인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2024년 감사보고서 제출 직전 정 아무개 사내이사가 새롭게 취임한 점으로 미뤄, 정 이사가 ‘S ET B PTE. LTD.’가 태평양개발을 인수하는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을 것으로 보인다. 

 

태평양개발 내부에서도 싱가포르 회사가 된 사실을 아직 모르는 분위기다. 관련 내용에 대해 태평양개발 측은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전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비의료인 문신 시술 합법화', 정부 속도 내는 이면에선…
· 게임 소비자단체 속속 출범…기대 속 우려 나오는 이유는?
· '한 증권사 두 앱' NH투자증권 MTS에 개미들 불만 나오는 이유
· 현대엔지니어링, 재개발조합에 위약금 185억 청구했다 패소한 사연
· 마음 급한 '창업초보' 울리는 프랜차이즈 투자 사기 주의보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