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단독] 2PM 이준호, '나혼자산다'에 공개한 청담동 펜트하우스 매각

2014년 김희선 남편에게 12억 원에 매입 후 10년간 거주…지난해 매각하며 13억 원 차익

2024.03.20(Wed) 15:39:47

[비즈한국] ‘원조 짐승돌’ 2PM의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이준호 씨가 10년간 거주한 청담동 펜트하우스를 매각한 후 다른 곳으로 이사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뒤늦게 확인됐다. 이준호 씨가 부동산 매매를 통해 남긴 시세차익은 13억 원에 달한다.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지난해 8월 거주하고 있던 청담동 빌라 '아노스카운티빌라트' 펜트하우스 세대를 매각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준호 씨가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개한 청담동 자택을 최근 매각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아노스카운티빌라트로, 2003년에 준공된 공동주택이다. 이 빌라는 한 층에 한 세대, 전체 5가구로 구성돼 사생활 보호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지며, 이 가운데 이준호 씨는 꼭대기층인 복층형 펜트하우스(197.55㎡, 60평)에서 10년간 거주했다. 방 5개, 화장실 3개 구조다. 

 

이준호 씨는 이 빌라를 2014년 2월 12억 원에 매입했고, 9년 6개월 만인 지난해 8월 25억 원에 매각했다. 10년 만에 부동산 매매를 통해 13억 원의 시세차익을 남긴 셈이다. 부동산 등기부에 따르면 이준호 씨는 배우 김희선 씨의 남편인 박주영 씨가 보유한 펜트하우스 세대를 12억 원에 매입한 후 경기도 일산 정발산동에서 청담동으로 이사했다. 당시 박주영 씨가 아래층인 4층 빌라를 보유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이곳에 거주해 김희선 씨와 이준호 씨가 위아래 이웃사촌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아노스카운티빌라트 전경. 사진=네이버지도 캡처

 

청담동에서 10년간 살았던 이준호 씨가 지난해 8월 이 빌라를 매각하고 다른 곳으로 이사했다. 이준호 씨가 어디로 이사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알려진 내용이 없다. 연예계에서는 이준호 씨가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킹더랜드’의 연이은 성공으로 고가 주택을 매입해 이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보고 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위기에 빠진 게임업계, '더블 리더십'으로 돌파구 마련할까
· [단독] '100조 인프라 사업 잡아라' 현대건설, 호주 시드니 지사 세운다
· [추적: 금융사기] '단기에 고수익' 100년 전과 똑같은 수법에 오늘도 당했다
· 핸드메이드 플랫폼 '아이디어스' 수수료 개편 둘러싸고 시끌
· 하나은행 DLF 소송 '일부승소', 사법 리스크 해소됐지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