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워크아웃 청신호' 채권단 마음 돌린 태영그룹 지주사·SBS 지분 가치는?

계열사 추가 활용, 필요 시 지주사·SBS 지분 담보 약속…사재 1038억 원 포함 2243억 원 추산

2024.01.10(Wed) 16:41:35

[비즈한국] 태영건설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 개시 여부 결정을 앞두고, 태영그룹 사주 일가가 자신들이 보유한 지주사 지분과 지주사가 가진 방송사 SBS 지분을 담보로 제공하는 추가 자력 구제 방안을 발표했다. 두 지분의 담보 가치는 사주 일가 지분 가치 1000억 원 포함해 총 22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채권단은 일단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으면서도 약속 이행에 대한 의구심을 내려놓지 않는 모습이다.  

 

태영그룹 사주 일가가 자신들이 보유한 지주사 지분과 지주사가 가진 방송사 SBS 지분을 담보로 제공하는 추가 자력 구제 방안을 발표했다. 윤세영 창업회장이 9일 서울 여의도 태영건설 사옥에서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최준필 기자


#“태영건설 꼭 살려내겠다” 입장문 발표

태영그룹 윤세영 창업회장과 윤석민 회장은 9일 서울 여의도 태영건설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가 자력 구제 방안을 발표했다. 지주사인 TY홀딩스가 SBS미디어넷(95.3%), DMC미디어(54.1%) 등 계열사 지분을 담보로 추가 제공하고, 계열사를 활용한 자력 구제(유동성 확보)가 부족하면 △사주 일가(윤석민 회장, 윤세영 창업회장)가 가진 TY홀딩스 지분과 △TY홀딩스가 보유한 SBS 지분까지 채권단에 담보로 제공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윤세영 태영그룹 창업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며 “채권단 여러분의 지원만 바라지 않고 저희가 해야 할 자구 노력을 더욱 충실히 수행하겠다. 만약 그래도 부족할 경우에는 지주회사 TY홀딩스와 SBS주식도 담보로 해서 태영건설을 꼭 살려내겠다. 태영그룹의 모든 것을 걸고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당초 태영건설 자력 구제 방안은 크게 4가지였다. 태영그룹은 지난달 28일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을 신청하면서 부족 자금을 조달하는 방안으로 △태영인더스트리 매각 대금 1549억 원 지원 △​에코비트 매각 및 매각 대금 지원 △​블루원 지분 담보 제공 및 매각 △​평택싸이로 지분(62.5%) 담보 제공 등을 채권단에 약속했다. 

#사주 일가 지주사 지분·지주사 SBS 지분 등 2243억 원 추산

주목할 부분은 단연 태영그룹 사주 일가의 사재 출연 규모다. 앞서 태영건설은 지난 4일 기존 자력 구제 계획을 채권단에 확인하면서 484억 원 규모의 사주 일가 사재 출연 내역을 공개했다. 하지만 출연 규모가 채권단 예상에 크게 미치지 못한 데다, 앞서 회사 자구 계획에 중복 계상된 윤 회장의 태영인더스트리 매각 대금 416억 원을 제외하면 실제 사주 일가가 추가로 내놓은 자구 노력은 68억 원 수준에 그쳤다. 

이번 추가 자구 계획에 포함된 사주 일가(윤석민 회장, 윤세영 창업회장)​의 TY홀딩스 주식과 TY홀딩스의 SBS 주식 담보 가치는 총 2243억 원으로 추산된다. 양 사가 공시한 지난해 9월 말 기준 회사 지분 현황과 지난 9일 종가 기준 주식 가격을 종합한 결과다. TY홀딩스 직접 지분과 SBS 주식에 대한 간접 지분을 고려하면 이 중 사주 일가가 담보로 제공할 수 있는 사재 출연 규모는 1038억 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단행된 TY홀딩스 주식담보 금전 대여 사례(담보한도 122%)로 미뤘을 때 각각 1838억 원, 850억 원을 조달할 수 있는 규모다.  

구체적으로 사주 일가가 가진 TY홀딩스 주식 담보 가치는 615억 원으로 추산된다. 현재 윤석민 회장(25.4%)과 윤세영 창업회장(0.5%)이 보유한 TY홀딩스 주식은 1309만 주(25.97%)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TY홀딩스 주가는 9일 4695원에 마감했다. TY홀딩스 특수관계인에는 윤석민 회장 부인 이상희 씨(2.2%)와 서암 윤세영재단(5.4%), 유종연 TY홀딩스 대표이사(0.1%) 등도 이름을 올리고 있는데, 이번 추가 자구안에는 이들 지분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TY홀딩스가 보유한 SBS 주식 담보 가치는 1628억 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TY홀딩스는 현재 SBS 주식 674만 주(36.9%)를 보유했다. 지난 8일 태영건설 지원 자금 조달을 위해 윤세영 창업회장 딸 윤재연 블루원 대표에게 자금을 차입하며 담보 제공한 주식(117만 주, 6.4%)을 빼면, 향후 담보 가능한 주식은 557만 주(30.5%)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SBS 주가는 9일 2만 9250원으로 마감했다. 이 중 TY홀딩스 지분 25.97%를 보유한 태영그룹 사주 일가의 간접 지분은 145만 주(7.9%), 423억 원 수준이다.

태영건설은 워크아웃 개시여부 결정을 하루 앞둔 10일 산업은행에서 열린 주요 채권자 회의(사진)에서 채권자들을 상대로 워크아웃 추진 방향과 자구 계획 등을 설명하고 워크아웃 개시를 호소했다. 사진=산업은행 제공


#추가 자구 계획에 채권단 “긍정” 평가…문제는 이행 여부 

채권단은 추가 자구 계획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태영그룹 채권단은 10일 입장문을 내고 “태영건설 추가 유동성 확보를 위해 계열주 보유 TY홀딩스 지분과 TY홀딩스 보유 SBS 지분을 채권단에 전부 담보로 제공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계열주와 태영그룹이 시장 신뢰를 회복할 첫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금번 발표한 추가 자구 계획 및 대주주의 책임 이행 방안을 토대로 각 채권자 앞 워크아웃 개시와 정상화 추진을 위한 협조를 신속하게 요청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관건은 추가 자구 계획의 이행 여부다. 앞서 태영그룹은 태영건설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태영인더스트리 매각대금 1549억 원 중 890억 원을 지주사와 태영건설의 연대채무(리테일 채권) 상환에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확약한 자구 계획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채권단이 ​반발하자, TY홀딩스는 뒤늦게 지난 8일 골프레저업 계열사인 블루원에서 100억 원, 윤세영 창업회장 딸 윤재연 블루원 대표에게 330억 원을 차입해 태영건설에 수혈했다. 이미 한 차례 약속이 이행되지 않은 만큼 채권단 불신도 커진 상황이다.

채권단 측은 “제1차 협의회에서 워크아웃 개시가 가결된다면, 채권자협의회는 즉시 태영건설에 대한 실사를 개시해 정상화 가능성 분석 및 추진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계열주와 태영그룹이 약속한 자구 계획 중에 단 하나라도 지켜지지 않는다면 워크아웃 절차는 중단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진행 여부는 오는 11일 제1차 채권자협의회에서 결정된다. 이날 협의회에서 채권단 75%(신용공여액 기준) 이상 동의를 얻으면 ​​태영건설은 ​워크아웃에 돌입한다. 동의 요건을 확보하지 못하면 법원 회생절차(법정관리)에 넘어갈 가능성이 커진다. 워크아웃은 기업에 돈을 빌려준 채권단이 ​법정관리 전 채무 조정 등을 통해 기업을 되살리는 절차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이 불거진 태영건설은 지난달 28일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그러나 태영그룹의 자구 계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정부와 금융당국의 거센 질타가 이어졌고 이에 윤세영 창업회장 등이 추가 자구 계획을 내놨다. 태영건설은 10일 산업은행에서 열린 주요 채권자 회의에서 채권자들을 상대로 워크아웃 추진 방향과 자구 계획 등을 설명하고 워크아웃 개시를 호소했다.

차형조 기자 cha6919@bizhankook.com


[핫클릭]

· [현장] '진화'하는 다단계…코인사기 피해자들, 연합집회 열고 "예방 시스템 구축해야"
· 출범 앞둔 한국판 NASA '우주항공청', 궤도 안착에 성공하려면?
· 사재 출연 '미적' 태영그룹 오너 일가, 태영건설에서 받은 돈 따져보니
· 태영건설 '생색내기' 자구안 두고 진정성 논란, 채권단 뿔났다
· 이수만 벗어난 SM, 카카오 사법리스크에 발목 '시너지는 언제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