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컬리가 '2023년 흑자 전환'에 사활 건 이유

사모펀드와 '약속' 못 지키면 기업가치 '뚝'…비용 절감 위해 안간힘 "4분기 실적 개선 기대"

2024.01.05(Fri) 10:57:28

[비즈한국] 컬리가 수익성 개선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맸다. 프로모션, 물류비 등을 줄이는 것은 물론이고 비용절감에 초점을 둔 자회사 흡수합병까지 마무리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적자 폭을 줄여온 컬리는 4분기 실적도 긍정적일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컬리가 수익성 개선에 사활을 걸었다. 비용 절감을 위해 자회사를 흡수합병하고, 프로모션 비용과 물류 비용 등을 대폭 축소 중이다. 사진=컬리 홈페이지

 

#자회사 플래너리 흡수합병 마무리 “업무 효율성 높일 수 있을 것”  

 

컬리가 지난달 자회사 플래너리의 흡수합병 절차를 마무리했다. 지난 9월 플래너리를 합병한다고 밝힌 지 약 3개월 만이다. 플래너리는 여성 커리어 성장 커뮤니티 ‘헤이조이스’의 운영사다. 경력 개발을 위한 교육, 컨설팅, 취업 및 창업 정보를 제공하고 각종 오프라인 모임과 행사 등을 진행한다.

 

컬리는 2022년 1월 주식회사 플래너리 지분 100%를 인수하고 자회사로 운영해왔다. 자회사 편입 후 컬리와 플래너리는 지속적인 협업을 진행했다. 컬리가 론칭 후 처음으로 진행한 오프라인 행사 ‘2023 컬리 푸드 페스타’를 플래너리에서 주관하고, 라이브커머스 등을 함께했다. 헤이조이스의 오프라인 행사에 김슬아 컬리 대표가 참석해 강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컬리 관계자는 “그동안 플래너리와 컬리의 접점이 많았다. 앞으로 업무 효율성을 더욱 높이려는 취지에서 흡수합병을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컬리는 기존에 플래너리에서 진행하던 사업을 그대로 이어갈 계획이다. 앞서의 관계자는 “당분간은 헤이조이스가 그대로 운영된다. 향후 컬리와 협업하는 일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신사업을 기획 중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컬리 측은 플래너리의 흡수합병이 업무 효율성을 높이려는 취지였다고 설명하지만, 업계에서는 비용 절감을 위한 선택이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컬리도 플래너리의 흡수합병 결정을 공시하면서 “중복되는 비용을 절감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함으로써 경영효율성 증대 및 사업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합병 후 컬리가 가장 먼저 한 작업도 임차료 부담을 덜기 위해 사무공간을 합친 일이다. 플래너리가 기존에 사용하던 역삼동 사무실을 정리하고, 컬리의 사무공간을 함께 사용하고 있다. 컬리 관계자는 “일하는 공간을 합쳤다. 거리가 떨어져 있다 보니 일의 효율성이 낮아져 같은 공간에서 함께 일을 해보자는 취지”라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헤이조이스에서 개최한 오프라인 모임. 김슬아 컬리 대표가 강연자로 무대에 올랐다. 사진=헤이조이스 홈페이지

 

#최근 흑자 소식…실적 개선 이뤄낼까

 

지난해 컬리의 목표는 ‘수익성 개선’이었다. 플래너리를 자회사로 편입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합병한 것을 비롯해 유료 멤버십과 상품권 출시 등에 박차를 가한 것도 적자 폭을 줄여보려는 시도였다. 컬리는 지난해 이용률이 저조한 일부 간편 결제 서비스를 축소해 수수료 비용을 줄였고, 임차료를 줄이고자 외부 별도 사무실 운영도 중단했다. 물류센터 인력을 감축해 인건비를 줄이고, 광고선전비용도 크게 축소했다. 지난해 3분기 누적 판관비는 5737억 원으로 전년 동기(6006억 원)보다 269억 원가량 줄었다.

 

그 덕분에 적자 폭도 축소됐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이 1조 5463억 원, 영업손실액은 1185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1조 5299억 원)보다 소폭 증가했고, 영업손실액은 전년 동기(1836억 원)에 비해 35%가량 감소했다.

 

컬리 관계자는 “프로모션 관련 마케팅 비용을 줄인 영향이 가장 컸고, 물류 효율성을 높이며 물류비, 포장비 등도 줄였다”면서 “지난해 창원과 평택에 신규 물류센터를 새로 오픈하는 데 따른 비용이 3분기까지 반영됐다. 하지만 4분기에는 거의 반영이 안 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3분기보다 적자 폭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컬리가 수익성 개선에 사활을 거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지난해 5월 홍콩계 사모펀드(PEF)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앵커PE), 아스펙스캐피털로부터 총 2500억 원의 투자금을 조달하면서 연내 흑자를 약속했기 때문이다. 흑자전환을 하지 못할 경우, 전환우선주 전환비율은 1대1에서 1대1.8462343로 조정한다는 조건이 달렸다.

 

전환비율을 조정하면 컬리의 보통주 1주당 가치는 6만 6148원에서 3만 5829원으로 떨어진다. 그렇게 되면 컬리의 기업가치도 1조 원대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컬리 측은 “앵커PE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투자를 받았는데, 지난 5월 두 번째 투자를 받을 때 1차 투자(기업가치 4조 원)까지 고려했다. 두 번째 투자할 때 기업 가치를 2조 8000억 원 수준으로 맞추는 것으로 투자 받았기 때문에 1조 원대로 기업가치가 낮아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컬리는 창업 후 처음으로 ​지난해 12월 ​상각전영업이익(EBITDA) 월간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익성 개선을 위해 고삐를 쥔 결과다. 올해는 흑자 전환을 목표로 더욱 공격적 움직임을 보일 예정이다. 컬리 측은 “여러 사업을 추진하면서 수익성 개선을 위한 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현재 이커머스 시장이 전체적으로 어려운 시기지만 매출 확대를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해나 기자 phn0905@bizhankook.com


[핫클릭]

· 특전사용 신형 기관단총 사업, '기밀 유출 사건' 딛고 다시 속도 낸다
· [단독] 배우 하정우, 잠원동 고급빌라 50억 원에 팔아 23억 벌었다
· 무신사 '안전거래센터' 신설…'그래도 짝퉁은 계속된다?'
· [단독] GS25 내부자료 '상생안' 보니…폐기지원금 없애고 신상 밀어내기·가맹점 줄 세우기 논란
· 전업주부가 재직·구직증명서 발급해 맞벌이로 둔갑…어린이집 부정 입소 실태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