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폭우도 이겨낸 열기, '버닝런 더 리버'로 달렸다

폭우 속에서도 3000여 명 참여, 달리는 즐거움에 다양한 이벤트도 눈길

2023.05.06(Sat) 11:42:56

[비즈한국] 캐주얼 러닝 페스티벌인 ‘버닝런 더 리버’가 6일 여의나루 한강공원에서 성황리에 치러졌다. ‘비즈한국’이 주최한 이번 대회는 네 번째 오프라인 페스티벌로 2030 젊은 남녀 러너를 중심으로 3000여 명이 참여했다. 2030 젊은 러너들의 열기는 폭우도 이겨낼 만큼 강렬했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벤트 광장에서 비즈한국이 주최하는 캐주얼 러닝 페스티벌 '버닝런 더 리버'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임준선기자

 

버닝런 더 리버는 러닝의 즐거움과 동시에 각종 이벤트로 행복까지 더했다. 여의나루 한강공원에서 성산대교까지 10km 코스와 양화대교까지 7km 코스, 러닝 비기너를 위한 5km 종목까지 신설됐다. 

 

오전 8시부터 배번호가 교부되며 사전 행사가 열렸다. 사회자인 개그맨 오인택 씨의 사회를 중심으로 참가자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전 로드 FC 라이트급 챔피언인 권아솔 씨의 주도 하에 참가자들은 스트레칭으로 몸을 충분히 풀었다. 

 

오전 9시 신호와 함께 모든 참가자는 일제히 달렸다. 약 1시간 30분 후 10km 코스 뛴 사람 포함해 모든 참가자가 결승선을 통과했다. 결승선 통과 이후 참가자들은 웅진 등 20개 업체가 마련한 이벤트 부스에도 방문했다. 행운의 룰렛, 해시태그 참여 등 간단한 이벤트를 통해 참가자에게 소정의 상품을 지급했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벤트 광장에서 비즈한국이 주최하는 캐주얼 러닝 페스티벌 '버닝런 더 리버' 행사에 참여한 눈에 띄는 참가자. 사진=임준선 기자

 

이후 오인택 씨의 진행으로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 이후 댄스경연 등을 통해 애플워치, 샥즈 골전도 이어폰, 모노마노 스포츠글라스, 로우로우 토트백 등 각종 경품도 제공됐다. 그 밖에 모든 참가자는 기본 기념품으로 버닝런 쿨러닝 티셔츠·기록측정칩(10km, 7km)·배번호·완주 메달·간식 등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 참여한 정휘원 씨(23)​는 “비가 왔지만 뛸 때는 전혀 춥지 않았다. 기록은 평소보다 늦었지만 안전하게 완주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다만 도착하고 이벤트 부스를 도는 과정에서 추워서 힘들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전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과 러닝 참가자. 사진=임준선 기자

 

허정화 씨(23)​는 “비가 오는 상황에서 러닝한 경험은 처음이라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친구들과 뛰었기에 더욱 좋았다. 즐기면서 여러 경품도 받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웃었다. 

 

김원양 일요신문사 대표는 “폭우가 내려 행사 진행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친 사람 한 명 없이 마무리 돼서 다행이다”라며 “앞으로 열릴 행사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버닝런 더 리버 메달칩. 사진=임준선 기자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봄기운 물씬 풍기는 5월, '버닝런 더 리버'와 함께 달릴까
· 제주 봄바람 가르며 '버닝런 에어'로 달렸다
· 제주의 봄 달리는 '버닝런 에어' 인생샷 유혹에 빠지다
· 지금껏 이런 코스는 없었다…'버닝런 에어' 제주의 봄을 달린다
· 올 가을 마지막 러닝 페스티벌 '버닝런프로페셔널'을 달리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