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10대 건설사 비정규직 비율 또 늘었다

전년보다 2.7%포인트 증가…SK에코플랜트 "물적분할 영향", 대우건설 "매출 상승 따른 불가피한 채용"

2023.04.06(Thu) 18:10:21

[비즈한국] 우리나라 시공 능력 상위 10개 건설사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이 2022년 또다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흥그룹에 인수된 대우건설​과 플랜트사업 분야를 물적분할한 SK에코플랜트는 한 해 동안 사내 비정규직 비율이 5%포인트 넘게 증가했다. 10대 건설사 중 비정규직 비율이 줄어든 건설사는 HDC현대산업개발과 DL이앤씨뿐이다. 앞서 2021년에도 10대 건설사 비정규직 비율은 2020년 대비 2%포인트 증가했다.

 

시공능력 상위 10개 건설사의 사내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이 2022년보다 2.7%포인트 증가했다.

 

각 사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말 기준 우리나라 10대 건설사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는 전체의 33.4% 수준으로 전년 대비 2.7%포인트 늘었다. 10대 건설사 전체 직원은 5만 2115명으로 1985명 늘었는데, 정규직 직원은 14명 줄고 비정규직 직원이 1985명(13.0%) 늘면서 고용의 질이 하락했다. 물적분할 영향이 반영된 SK에코플랜트를 제외하더라도 9대 건설사 비정규직 비율은 전년 대비 2%포인트 늘었다. 

 

10대 건설사 가운데 2022년 사내 비정규직 비중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SK에코플랜트다. 2022년 정규직 직원은 2680명으로 전년 대비 1009명(27.4%) 줄었지만, 비정규직 직원이 868명으로 100명(13%) 늘면서 사내 비정규직 비율이 전년 대비 7.2%포인트 오른 24.5%로 나타났다. 하지만 회사 비정규직 비율은 삼성물산(22.0%)에 이어 10대 건설사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SK에코플랜트 비정규직 비율이 높아진 데에는 물적분할이 영향을 미쳤다. 회사는 2022년 2월 전기차 배터리, 리튬이온전지분리막(LiBS), 석유화학 등 플랜트 사업 일부를 물적분할한 뒤 신설 법인인 SK에코엔지니어링에 흡수합병했다. 이 과정에서 기존 정규직 직원 1000여 명이 신설 법인으로 자리를 옮겼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비정규직 비율 증가는 2022년 SK에코엔지니어링으로 정규직 직원이 빠져나간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10대 건설사 중 사내 비정규직 수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2022년 정규직 직원은 3675명으로 전년 대비 19명(0.5%) 줄었지만 비정규직 직원은 2167명으로 무려 428명(24.6%) 늘었다. 사내 비정규직 비율은 전년 대비 5.1%포인트 증가한 37.1%로 10대 건설사 중 두 번째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대우건설은 2022년 2월 중흥그룹에 인수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22년 매출이 전년 대비 2조 원 가까이 상승한 10조 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늘어난 만큼 현장에 필요 인력도 늘었지만 사내에 현장 시공과 관련한 건축직 인력이 부족했다. 단기간에 현장을 운용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비정규직 근로자를 채용했다. 주택 사업의 경우 올해 준공 단지가 많기 때문에 작년처럼 일시적으로 비정규직 근로자를 많이 채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0대 건설사 중 사내 비정규직 비율이 줄어든 건설사는 HDC현대산업개발과 DL이앤씨뿐이다. 현대산업개발은 2021년(45.6%)에 이어 2022년(41.9%)에도 10대 건설사 가운데 비정규직 비율이 가장 높았지만, 정규직 직원이 1064명으로 전년 대비 159명 늘고 비정규직 직원은 766명으로 6명 늘어나는 데 그쳐 비정규직 비율이 3.8%가량 줄어들었다. DL이앤씨 비정규직 비율은 역시 2022년 38.9%로 전년 대비 0.9%포인트 줄었다.

 

정익희 HDC현대산업개발 최고안전책임자(CSO)는 2022년 3월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회사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비정규직 직원의 처우를 점진적으로 개선하겠다. 정규직 전환 확대 등 처우 개선을 통해 법적 배치 기준을 충족하고 자기 완결형 업무수행으로 고용의 질을 제고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회사의 근원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현장 건축, 안전, 품질 등의 분야에서 역량있는 직원들을 정규직화하고 신입과 경력직을 충원했다”고 덧붙였다. 

 

2022년 10대 건설사 사내 비정규직 비율은 HDC현대산업개발이 41.9%(전년 대비 -3.8%P)로 가장 높았다. 이어 포스코건설 40.6%(+1.8%P), DL이앤씨 38.9%(-0.9%P), 대우건설 37.1%(+5.1%P), 현대건설 35.6%(+2.1%P),  현대엔지니어링 34.0%(+1.5%P), GS건설 29.8%(+2.4%P), 롯데건설 29.4%(+1.9%P), SK에코플랜트 24.5%(+7.2%P), 삼성물산 22.0%(+3.9%P) 순이다. ​ 

차형조 기자 cha6919@bizhankook.com


[핫클릭]

· 휠라코리아 오너 2세 윤근창 개인회사 배당 급증…승계와 무슨 관련?
· 매출 2조 컬리가 이탈 고객에 전화 걸고 선물까지 보내는 까닭
· 시멘트 수급난 빠진 건설업계 "현장은 지금 개점휴업"
· [단독] BTS 정국, 이태원 단독주택 허물고 대저택 짓는다
· '현산·포스코건설 최대' 10대 건설사 비정규직 비율 전부 늘었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