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오너의 개인회사] 최성원 광동제약 부회장 지배력 키울 '지렛대' 광동생활건강

광동제약 지분 3.05% 보유…이익잉여금 쌓이면서 지분 추가 확보 가능성 높아져

2023.03.23(Thu) 16:42:27

[비즈한국] 광동제약 창업주 고 최수부 회장의 아들 최성원 광동제약 부회장의 개인회사 광동생활건강에 이목이 쏠린다. 최근 광동생활건강의 가파른 성장세가 광동제약 지배력과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최성원 부회장이 보유한 광동제약의 지분율이 낮아 지배력이 공고하지 않기에 최 부회장이 광동생활건강을 통해 지배력 확대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광동제약 제공

 

광동생활건강은 광동제약의 관계사로 최성원 부회장이 지분 80%를 보유한 개인회사다. 아내 손현주 씨가 2020년부터 사내이사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광동생활건강은 광동제약으로부터 생수‧음료‧건강기능식품 등을 도매로 구입해 온라인몰에서 재판매해 수익을 얻고 있다. 2014년 86억 원밖에 되지 않던 매출액은 2021년 549억 원까지 상승했다. 

 

특히 2020년에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2019년 매출 200억 원, 영업이익 1억 원, 당기순이익 7500만 원 선이던 실적이 2020년 매출 380억 원, 영업이익 25억 원, 당기순이익 20억 원 선으로 뛰었다. 수익성을 크게 개선한 모양새다. 2021년에는 매출 550억 원, 영업이익 14억 원, 당기순이익 13억 원을 기록해 수익성은 전년보다 나빠졌지만 외형이 크게 성장했다. 

 

높아진 매출만큼 광동제약과의 내부거래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광동제약이 광동생활건강에 올린 매출은 △​2019년 64억 원△2020년 87억 원 △2021년 150억 원 △2022년 160억 원을 기록했다. 광동생활건강은 광동제약으로부터 제품을 도매로 구입해 재판매하는 구조라 내부거래가 늘수록 광동제약의 매출액이 증가한다. 

 

광동생활건강은 1993년 설립했지만 존재감을 드러낸 건 광동제약 지분을 매입하기 시작한 2004년부터다.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광동제약 본사. 사진=카카오맵 캡처

 

광동제약의 주주 현황을 살펴보면 최성원 부회장이 지분 6.59%를 보유하고, 2대 주주로 가산문화재단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가산문화재단은 광동제약 창업주인 고 가산 최수부 회장과 광동제약이 공동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 재단으로 장학사업을 하고 있다. 광동생활건강은 3대 주주로 광동제약 지분 3.05%를 보유하고 있다. 최성원 부회장과 특수관계자까지 합하면 광동제약 지분율은 17.64% 수준이다. 

 

광동생활건강의 몸집이 커지자 업계에서는 최성원 부회장이 광동생활건강을 통해 광동제약에 대한 부족한 지배력을 채울 것으로 전망한다. 우선 광동생활건강이 광동제약 지분을 매입해 간접적으로 지배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있다. 또 몸집이 커진 광동생활건강을 ​광동제약이 ​흡수합병해 최성원 부회장의 지배력을 직접적으로 강화할 수도 있다. 

 

2021년 기준 광동생활건강의 이익잉여금은 60억 원에 달한다. 2019년 40억 원 수준에서 크게 상승한 모양새다.

 

광동생활건강은 2021년까지 외부감사대상법인이 아니라 감사보고서를 따로 제출하지 않아도 됐다. 하지만 2021년 기준 매출 500억 원이 넘어섬에 따라 2022년부터 실적이 공개될 예정이다. 

 

외부감사와 관련해 비즈한국은 광동제약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현장] 돌아온 '때밀이' 열풍…1인 세신숍 늘자 목욕관리사도 인기
· '건설사 최초 탄소중립 선언' 현대건설, 재생에너지 사업 전망은?
· [콘텐츠 시장은 지금] '쿠키런 스토어' 1년 만에 종료…갈 길 먼 IP커머스 시장
· 신축 아파트마다 설치한 음식물 분쇄기, 알고 보면 하수 늘리는 '불법'
· 대통령 "주 120시간" 언급한 게임업계, '주 69시간 근무' 반응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