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라이프

[아빠랑] '절은 간 데 없고 석탑만 홀로 남아…' 원주 폐사지 기행

천 년 전 자리한 대사찰 거돈사, 법천사 그려보고, 원주 제1경 구룡사에서 산책을

2023.03.22(Wed) 13:51:50

[비즈한국] 가끔은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더 많은 걸 상상할 수 있다. 천 년 넘게 번성했던 불교 유산인 폐사지가 그렇다. 강원도 원주의 거돈사지와 법천사지는 대표적인 폐사지 유적이다. 한때 대찰을 이루었던 곳에는 아름다운 국보와 보물이 남아 과거의 영화를 증언하고 있다. 

 

천 년 전 번성했던 거돈사 3층석탑 뒤로 해가 기운다. 지금은 건물 하나 남지 않은 폐사지에 강산이 의구하다. 사진=구완회 제공

 

#불교 국가 고려의 큰 사찰터들, 거돈사지와 법천사지

 

얼핏 널찍한 공터에 커다란 돌 몇 개, 탑 하나가 전부인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천 년 전에는 줄 맞춰 자리한 초석 위로 20여 칸 대법당이 있었단다. 신라시대에 문을 연 거돈사는 고려 초기에 대사찰의 면모를 갖추고 번성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고 말았다. 지금은 건물 하나 남지 않은 폐사지에는 보물로 지정된 거돈사 3층석탑과 원공국사승묘탑비 등이 남아 있다. 

 

제법 널찍한 2단의 기단 위로 3단 탑신이 당당하게 서 있는 거돈사 3층석탑은 옥개석의 처마가 날렵하게 들린 모습이 통일신라 양식이라고 한다. 통일신라 석탑을 대표하는 경주 불국사 석가탑도 이런 모양이다. 지금은 외로이 서 있으나, 당시에는 대법당과 짝을 이루고 있었을 것이다. 

 

2단의 기단 위로 3단 탑신이 당당하게 서 있는 거돈사 3층석탑은 옥개석의 처마가 날렵하게 들린 통일신라 양식을 띤다. 사진=구완회 제공

 

3층석탑에서 수십 미터쯤 떨어진 곳에는 거북받침돌 위에 화려한 머릿돌을 얹은 원공국사탑비가 서 있다. 거북의 머리는 마치 괴수처럼 험한 인상이고, 머릿돌에는 구름 속에서 용들이 요동치며 불꽃에 싸인 여의주를 다투는 모습이 아주 사실적이고 화려하게 조각되었다. 이 탑비는 고려 현종 16년(1025)에 세운 것으로 당시 ‘해동공자(바다 동쪽의 공자)’로 불리던 대학자 최충이 글을 짓고, 당대의 명필 김거웅이 글씨를 썼다. 이 비문은 고려시대 여러 탑비 가운데 최고의 작품으로 손꼽힌다. 

 

거북받침돌 위에 화려한 머릿돌을 얹은 원공국사탑비. 당대 대학자 최충이 글을 짓고, 명필 김거웅이 글씨를 썼다. 이 비문은 고려시대 여러 탑비 가운데 최고의 작품으로 손꼽힌다. 사진=구완회 제공

 

거돈사지에서 10km 가까이 떨어진 곳에는 또 다른 폐사지인 법천사지가 있다. 법천사는 신라 말에 세워져 고려 때 번성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된 뒤로 중건되지 못했다. 이곳에는 원래 고려시대 최고의 탑으로 알려진 지광국사탑이 있었는데, 일제강점기에 일본 오사카로 몰래 빼돌려졌다가 반환되어 지금은 국립문화연구소에서 보존처리 중이라고 한다. 법천사지에 남아 있는 지광국사탑비도 국보로 지정되었다. 이 탑은 거북받침돌과 머릿돌뿐 아니라 탑신에 새겨진 화려하고 섬세한 부조가 특히 압권이다. 

 

또 다른 폐사지인 법천사지에 남아 있는 지광국사탑비. 탑신에 새겨진 화려하고 섬세한 부조가 특히 압권이다. 사진=구완회 제공

 

#아홉 용의 전설을 간직한 치악산 구룡사

 

폐사지를 보며 역사를 상상했다면, 이번엔 여전히 옛 모습 그대로 원주를 대표하는 사찰인 치악산 구룡사로 자리를 옮겨보자. 삼국통일을 완수한 신라 문무왕 때 의상대사가 세운 구룡사는 원주를 대표하는 사찰이다. 이곳엔 이름과 관련된 창건설화가 전하다. 

 

원래 구룡사가 있던 자리에는 아홉 마리 용이 사는 깊은 연못이 있었는데 의상대사가 절을 세우려 하자 뇌성병력과 함께 엄청난 비가 쏟아졌단다. 이에 의상대사가 부적 한 장을 그려 연못에 넣자 갑자기 연못의 물이 말라버리고 용들이 멀리 도망쳤다고 한다. 그래서 사찰의 이름이 구룡사가 되었다. 

 

원주를 대표하는 사찰 치악산 구룡사. 자연석 기단 위에 배흘림기둥을 세운 이층누각 보광루는 천 년 고찰의 웅장함을 보여준다. 사진=구완회 제공


원주8경 중 제1경으로 꼽히는 구룡사는 주변 소나무숲과 조화를 이루는 경내 건물들이 아름답다. 일주문을 지나 사찰에 이르는 굽이굽이 계곡길도 산책을 즐기기에 좋다. 절 입구에는 조선시대에 세운 황장금표가 있는데, 이것은 치악산 일대의 송림에 대한 무단벌채를 금하는 표지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다. 

 

불법을 수호하는 사천왕이 눈을 부릅뜨고 지키고 선 사천왕문을 지나면 보광루와 대웅전 등 전각들이 보인다. 자연석 기단 위에 배흘림기둥을 세운 이층누각 보광루는 천 년 고찰의 웅장함을 보여준다. 이곳 마루에는 한때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멍석이 깔려 있었다고 한다. 대웅전 좌우로는 스님들이 머무는 적묵당, 심검당 등이 있고, 그 뒤로는 원통문, 국사단, 범종각, 응진천 등 건물들이 이어진다. 

 

<여행정보>


거돈사지

△위치: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141-1

△문의: 033-737-4579

△운영시간: 상시, 연중무휴

 

법천사지

△위치: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법천리 산 72

△문의: 033-737-4579

△운영시간: 상시, 연중무휴

 

구룡사

△위치: 강원도 원주시 소초면 구룡사로 500

△문의: 033-732-4800

△운영시간: 07:00~18:00, 연중무휴

 

필자 구완회는 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여성중앙’, ‘프라이데이’ 등에서 기자로 일했다. 랜덤하우스코리아 여행출판팀장으로 ‘세계를 간다’, ‘100배 즐기기’ 등의 여행 가이드북 시리즈를 총괄했다. 지금은 두 아이를 키우며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역사와 여행 이야기를 쓰고 있다.​​​​​​​​​​​​​​​​​​​​​​​

구완회 여행작가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아빠랑] 이순신과 삼별초, '항전'의 역사를 따라가는 진도 여행
· [아빠랑] 항공 독립운동 역사부터 블랙이글스 탑승 체험까지, 국립항공박물관
· [아빠랑] 하늘에서 즐기는 '호반의 도시' 춘천 하루 나들이
· [아빠랑] 내세 꿈꾸던 고대 이집트인의 염원 '이집트 미라전'
· [아빠랑] 충남 논산 ② 고려의 힘, 조선의 예법, 근대의 감성까지 한 번에 여행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