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GS 허서홍 부사장, 5400만 원 채무로 95억 원 아파트 가압류 당한 까닭은

2022년 4월 7일 서울지방법원으로부터 부동산 가압류 결정…1년 넘게 해결되지 않아 궁금증 자아내

2023.03.09(Thu) 17:50:47

[비즈한국] GS그룹 오너 4세 GS 허서홍 부사장이 채무 5400만 원 때문에 95억 원에 달하는 자택을 가압류 당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확인됐다. 허서홍 부사장은 해당 채무를 1년 가까이 해결하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허서홍 GS 부사장. 사진=GS 제공

 

허서홍 부사장은 2017년 아버지인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에게 압구정동 현대아파트(현 대림아크로빌) 한 세대(전용면적 243.96㎡, 73.80평)를 36억 1350만 원에 매입했다. 허서홍 부사장이 매입한 이후 실거래가 이뤄지진 않았으나 2023년 기준 같은 평형 매물이 95억 원 선에 올라와 있다. 

 

현재 허서홍 부사장의 자택은 가압류 상태다. 부동산등기부에 따르면 채권자 A 씨는 2022년 4월 7일 허서홍 부사장을 상대로 5386만 1017원 상당의 부동산 가압류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신청했고, 당일 법원은 부동산 가압류 신청을 결정했다. 5400만 원 때문에 ​95억 원에 달하는 부동산이 ​묶인 셈이다. 60대 후반인 A 씨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 전 대표로 알려진다.
 

11개월이 지난 지금도 이 가압류는 유효한 상황이라 허서홍 부사장이 채무를 해결하지 않는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이와 관련해 GS 관계자는 “허서홍 부사장의 개인 사생활이라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야쿠르트 아줌마' 전동카트 사고 잇따르지만 안전교육은 '이름만'
· [단독] 권상우, 80억에 매입한 성수동 셀프세차장 부지 620억에 내놔
· '확률형 아이템 규제' 게임산업법 개정안 시행 초읽기…물 맑아질까
· [단독] 송현동 부지 소유권, 문체부로…이건희 기증관 건립 사실상 확정
· 주총 앞둔 남양유업, 경영권 싸움도 밀리는데 행동주의 펀드까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