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BbCONF] 백승록 아이지에이웍스 CMO "데이터 없는 브랜딩, 데이터 없는 성장은 없다"

아마존 떠나 데이터 회사 3곳 인수한 나이키·‘루반’으로 하루 30억 버는 알리바바 공통점은?

2022.10.13(Thu) 16:55:28

[비즈한국] “큰 파도를 이용해 앞으로 나아가는 서퍼처럼 변화에 맞서야 합니다.” 백승록 아이지에이웍스 CMO는 큰 파도에 맞서는 서퍼의 사진으로 ‘브랜드비즈 컨퍼런스 2022’ 네 번째 강연의 포문을 열었다. 백 CMO는 변화하는 시장에서 데이터가 성공적인 비즈니스의 열쇠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큰 파도가 디지털 에이전시와 매체가 전통 미디어의 영역을 잡아먹은 광고시장의 변화 흐름이라면, 서퍼가 타고 있는 보드는 데이터를 의미한다. 

 

브랜드비즈 컨퍼런스2022에 강연자로 나선 백승록 아이지에이웍스 CMO​가 ‘브랜딩에는 데이터가 필요없다던데 김과장, 결국…’이라는 제목으로 데이터의 중요성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박정훈 기자


백 CMO는 먼저 데이터의 중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 나이키의 사례를 들었다. 나이키는 2019년 11월 아마존을 떠났다. 세계 최대의 온라인쇼핑 플랫폼에서 더 이상 나이키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 당시 아마존 판매액은 나이키 전체 매출 절반을 차지했다. 

 

그는 나이키가 “단순 제조업체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아마존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기업이 여러 매체에 천문학적 금액을 쓰면서 광고 마케팅을 한 결과, 소비자 데이터를 쌓게 된 플랫폼은 ‘데이터 공룡’이 된 반면 정작 기업은 소비자 데이터를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나이키는 아마존 판매를 중단한 이후 소비자 패턴 분석 및 재고분석 회사인 셀렉트와 데이터 통합 및 분석 회사 데이터로그, 수요예측 및 맞춤상품 추천 알고리즘 회사 조디악을 인수했다. 이를 통해 나이키는 시장과 소비자를 이해하고, 소비자에게 나이키만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기회를 포착할 수 있게 됐다. 

 

​백 CMO는 ​데이터를 활용한 브랜딩의 성공 사례로 글로벌 온라인쇼핑몰 알리바바의 ‘루반’도 예로 들었다. 알리바바에서 선보인 배너 생성 AI(인공지능) 루반은 1초당 8000개의 배너를 자동으로 생성해서 배포한다. 소비자 개인의 구매 패턴을 분석해 다음에 구매할 제품을 예측해 그에 맞는 배너광고를 자동으로 만들어 보여주는 것. 루반은 광군제 기간 40억 개의 개인화 배너를 제작해 하루 약 30조 원의 매출을 올렸다. 

 

백승록 CMO는 이들 사례를 통해 이제는 데이터를 떠나 브랜딩 마케팅을 하기 어려운 시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브랜딩과 퍼포먼스, 데이터가 삼박자를 이뤄야 그에 알맞은 크리에이티브를 도출하고 마케팅 효과를 얻어낼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며 “데이터는 브랜딩 활동에 대한 근거와 방향성, 나아가 효과와 효율까지 제시해준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지에이웍스의 슬로건이기도 한 ‘No Data, No Growth’를 보여주며 강연을 마무리했다. 백 CMO는 “단언컨대, 데이터 없는 브랜딩은 없다. 데이터 없는 성장은 없다”며 “데이터를 다루는 사람 관점에서, 브랜딩의 원론적 목표를 이루기 위해 데이터 잘 활용한다면 더 나은 성과와 미래 만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여다정 기자 yeopo@bizhankook.com


[핫클릭]

· [BbCONF] 백승엽 로커스엑스 대표 "첫 가상인플루언서 '로지'는 마케팅 성공 사례"
· [BbCONF] 최윤석 MS 테크PM "기업의 미션 설정에 기술이 필요한 이유"
· [BbCONF] 오프라인에서 다시 모인 '브랜드비즈 컨퍼런스 2022' 개막
· 1% 원화마켓 크는 동안 99% 코인마켓 적자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아줘"
· 정몽원 HL 회장 130억 원 주식담보대출 조기 상환 속사정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