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산업은행 부산 이전 공약 실현되나' 금융 공기업들 뒤숭숭

지방선거 이후 결정될 듯…"여러 기관 함께 옮겨야 효과적"에 내부 분위기 심각

2022.03.21(Mon) 16:19:53

[비즈한국] “이번에는 진짜 갈 수 있다고 예상한다. 선거 이후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산업은행 관계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당시 내걸었던 ‘산업은행 부산 이전’ 공약으로 금융 공기업들이 비상이 걸렸다. 직접 언급된 산업은행(산은)은 물론 수출입은행(수은)과 IBK중소기업은행(기은) 등 언급되지 않은 금융 공기업들도 초긴장 상태다. 각 기관 내부에서는 “비효율적인 조치다, 서울·수도권 출장으로 엄청난 비용이 추가 발생할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지만, 선거 과정에서 등장한 공약인 탓에 공식적으로 반발하기는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이 오는 5월 취임하고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까지 끝나야 기관들의 ‘이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지역 핵심 공약 중 하나로 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이 꼽히는 가운데 다른 서울 소재 금융 공공기관들도 지방 이전 대상에 추가될 수 있다는 관측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사진=연합뉴스

 

#회장도 나서 “비효율적” 언급했지만 

 

산업은행의 부산 지역 이전은 지난 1월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부산 지역 공약을 내놓으면서 등장했다. 윤 당선인은 ‘부산의 금융 생태계 조성 및 선순환을 위해서는 대형 정책금융기관의 유치가 필요하다’는 부산지역의 민심을 반영, “산은을 부산으로 옮기겠다”고 제안했다. 산은 임직원은 3300여 명인데 이 중 여의도 본점 근무 인력이 1700~1800명에 달한다. 본점 이전이 현실화되면 대언론·대국회업무 종사인력을 제외한 800~900여 명이 부산으로 이전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1월 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옮겨봐야 소용없고 소탐대실할 것”이라며 “근본적인 인프라와 기술을 갖춰나가고 금융이 도와줘야 하는데, 주객이 전도된 몰이해 탓에 지역 정치인들이 잘못된 주장을 한다. 말이 마차 앞에 있어야 하는데 마차를 말 앞에 두고 끌어보라고 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금융계 핵심 인사 중 한 명인 이동걸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이 오히려 ‘부산 이전’을 더 공고하게 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산은의 부산 이전 공약은 여러 공약 중에서도 특히나 지켜질 가능성이 높은 공약 중 하나”라고 귀띔했다. 이미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주택금융공사, 자산관리공사, 한국거래소 등 다양한 금융기관이 이전해 있기 때문에 부산의 금융 인프라를 확대하려면 산은 등이 합류하는 게 적절하다는 판단이다. 윤 당선인도 지난 4일 부산 현장 유세 도중 “산업은행 하나 가지고는 안 되고 대형 은행과 외국은행들도 부산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다른 기관들까지도 함께 이전 대상으로 낙점될 수 있다는 우려가 퍼져 있는 이유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안팎에서는 산업은행 외에도 한국수출입은행, IBK기업은행, SH수협은행, 농협중앙회 등 특수은행이나 금융공기관들의 지방 이전을 추진한다는 ‘설’이 난무하다. 앞선 관계자는 “아직 산은 이전 같은 공약이 우선적으로 검토되는 것은 아니라 들은 얘기는 없다”면서도 “부산 금융 인프라 확대의 취지를 고려하면 여러 기관이 옮기는 게 더 효과적이라는 상식적인 추론이 나오기 때문이 아니겠냐”고 풀이했다.

 

#산은 등 직원들 웅성웅성

 

자연스레 기관들마다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10년 가까이 산업은행에서 근무한 한 직원은 “대선 결과가 나온 뒤 ‘정말 이전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연차가 낮은 직원들이나 주말 부부가 어렵다고 판단하는 직원들 사이에서는 그만둬야 하냐는 하소연도 나온다”고 설명했다. 산은 노조 역시 지방 이전 관련 입장문을 내고 “전 세계 주요국 사례 및 대한민국 경제에서 산은의 역할을 고려할 때 산은 본점의 지방 이전은 기관 경쟁력은 물론 국가 경쟁력 악화까지 초래할 것”라고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이를 위한 노조는 물론 직원들도 지방 이전이 비효율적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자료나 증거를 모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조성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벌써부터 직원들 사이에서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 출장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 등을 추론해 “100억 원대의 서울 출장 교통·숙박비가 발생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또 다른 국책은행 직원은 “우리도 이전 대상이 되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면서 부산으로 이전하게 되면 이전특공의 혜택을 주지 않겠냐. 특공을 주면 갈 수도 있다는 반응도 나온다”면서도 “지방선거 때 부산지역에 대해 여야 모두 산은 외에 금융 공기업 이전을 제안하지 않을지 지켜보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앞선 산업은행 관계자는 “산은 본점을 옮기는 것은 산은법을 개정해야 하기 때문에 곧바로 이뤄지기는 쉽지 않겠지만, 지방선거 때 여당은 물론 야당도 이를 활용하는 공약을 내놓지 않을까 우려가 된다”며 “지방선거가 끝나고 나면 정치권에서 어떤 식으로든 가이드라인을 내놓을 테니 그때까지는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 

차해인 저널리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이명박·박근혜·문재인 실패한 '경제 공약' 윤석열 정부는 성공할까
· 윤석열 당선에 금융공공기관장 교체설 솔솔 "힘 있는 인사 왔으면"
· 채권단 관리 끝난 '두산', 차기 정부에서 훨훨 날 수 있을까
·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과 합병 무산…산업은행 자회사로 돌아가나
· 한국은행·산업은행·기업은행·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장이 사는 곳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