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메가 푸드 마켓' 대박 난 홈플러스, 강남 아닌 인천 선택한 이유

소득수준·소비층·상품 고려해 테스트베드 결정…홈플러스 "신규 고객 확보에 최적 지역"

2022.02.28(Mon) 09:51:16

[비즈한국] 홈플러스가 야심차게 기획한 메가 푸드 마켓이 매출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롯데마트가 선보인 제타플렉스가 긍정적 반응을 얻는 상황에서 홈플러스의 메가 푸드 마켓은 그 이상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 서울 강남권이 아닌 인천을 선택한 홈플러스의 결정이 탁월했다는 후문이다. 

 

서울 송파구는 1인 가구 비중이 높으며 소득수준이 높아 유통업계의 테스트베드로 적합하다고 평가 받는다. 사진=박정훈 기자

 

#유통업계가 강남 고집하는 이유 “소득수준·인구 밀도 높아”

 

유통업계에서 신규 서비스를 론칭하거나 새 상품을 선보일 때 가장 먼저 찾는 곳, 최고의 테스트베드는 서울 강남권으로 꼽힌다.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의 자회사 딜리버리히어로스토어스 코리아는 2020년 9월 요마트 서비스를 시작할 때 서울 강남에 1호점을 냈다. 스타벅스도 2020년 11월 배달 전용 매장을 시범 운영할 지역을 강남으로 정했다. 서울 강남구에 배달 전용 매장인 역삼이마트점을 열고 배달 서비스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2월 서울 송파구에 미래형 점포 ‘제타플렉스(ZETTAPLEX)’를 선보였다. 와인·신선식품·리빙·펫 등을 특화했고 ‘대형마트식 오마카세’를 도입해 주목받았다. 쿠팡이츠는 지난해 ‘쿠팡이츠 마트’를 선보이며 서울 송파구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아한형제들도 지난해 6월 단건 배달 서비스 배민1을 서울 송파구에 가장 먼저 도입했다. 

 

2018년 B마트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배민마켓을 시작할 때도 송파구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4일 서비스를 시작한 ‘B마트원(B마트1)’도 서울 강남구, 송파구 일부 지역에서 먼저 선보였다. 

 

강남권이 테스트베드로 손꼽히는 것은 소득수준이 높고 인구밀집도가 높아 신규 서비스 테스트를 하기 적절하기 때문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인구가 많고 우아한형제들 본사가 송파에 있는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송파구를 테스트베드로 활용하는 일이 많다”고 설명했다.

 

특히 송파구는 1인 가구 비중이 크고 소득수준이 높은 자치구 중 하나다. 소득수준이 높은 지역은 신규 서비스 론칭 시 다른 지역 대비 고객 접근성이 높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오피스와 주거 상권이 어우러져 있어 테스트베드로 활용하기 적절하다는 평가도 이어진다. 

 

김익성 동덕여대 교수(한국유통학회 명예회장)는 “유통업계에서 테스트베드를 고려할 때 가장 우선하는 것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소득층의 규모”라며 “강남권은 소득수준이 높은 인구가 많으면서도 트렌드를 만드는 장소 중 하나다. 강남권에서 성공적인 반응을 얻으면 입소문이 빠르게 퍼져 다른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거나 상품을 판매할 때 훨씬 수월하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메가 푸드 마켓으로 리뉴얼해 오픈한 홈플러스 인천 간석점. 19일 기준 하루 매출이 11억 원을 기록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 메가 푸드 마켓 5개 중 4개가 인천 “신규 고객 확보 가능한 지역”

 

최근 홈플러스는 ‘메가 푸드 마켓’을 선보이며 서울 강남권이 아닌 인천 지역에 집중했다. 메가 푸드 마켓은 기존 마트보다 식품 비율을 늘린 특화 매장으로 신선식품, 즉석식품, 간편식의 먹거리를 대폭 강화했다. 홈플러스는 올해 메가 푸드 마켓을 17개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메가 푸드 마켓은 인천 간석점, 송도점, 작전점, 청라점,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점 등 5개 점포에 적용됐다.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점을 제외하면 모두 인천 지역이다. 

 

홈플러스가 메가 푸드 마켓을 인천에서 먼저 선보인 이유는 신규 고객 확보에 최적의 장소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인천은 최근 3040 인구가 늘고 있는 지역이다. 신축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면서 신규 입주자가 확대되고 있어 신규 고객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인천 지역은 다른 지역과 비교해 대형마트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낮은 지역으로 꼽힌다는 분석도 힘을 실었다. 앞의 관계자는 “인천은 대형마트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비교적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고객이 한 브랜드 마트만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 마트를 골고루 이용한다”며 “이 때문에 홈플러스로 신규 고객을 끌어오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메가 푸드 마켓을 홈플러스의 미래 먹거리로 생각하는 만큼 인천 지역을 선점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메가 푸드 마켓 1호점인 간석점은 입지나 규모 면에서도 최적이라는 분석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간석점은 인천의 3개 자치구가 걸쳐 있으면서 교통의 요지다. 특히 청라, 송도 등 국제도시로 넘어가는 길목으로 유동인구가 많다는 점에서 눈여겨보게 됐다”고 전했다. 대형할인점의 경우 매장 크기와 매출이 비례하는 경우가 많은데 간석점은 전체 매장면적이 1만 6800㎡(약 5100평)에 이르는 대형 매장 중 하나로 리뉴얼에 적합했다. 

 

메가 푸드 마켓은 론칭 후 긍정적 매출 효과를 내고 있다. 간석점은 리뉴얼 후 첫 주말인 19일 기준 하루 매출이 11억 원으로 집계되며 전국 홈플러스 점포 135개 중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최근 몇 년간 홈플러스를 비롯한 대형마트 업계에서 나오지 않았던 역대급 일일 매출액이다. 

 

김익성 교수는 “테스트 베드를 선택할 때는 소득수준, 소비층, 상품의 삼박자가 맞아떨어져야 하는데 인천은 중가 상품을 판매하기에 좋은 지역으로 꼽힌다. 그래서 생활용품, 식료품 등을 주로 판매하는 대형마트에서 눈여겨볼 만한 곳”이라며 “새 상품을 선보일 때 강남권만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상품의 특성에 맞는 테스트베드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박해나 기자 phn0905@bizhankook.com


[핫클릭]

· '3월은 상폐의 달' 개미 울리는 기업은 어디?
·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 배임 선고 직전 별장 지분 장손에 매각
· 김홍국 하림 회장, '교회 인연' 사외이사 잇단 선임 추진에 적절성 논란
· 음식값만큼 오른 배달비, '공시제'로 잡을 수 있을까
· '스크린 넘어 스포츠로' 폐점 어려운 영화관들의 생존전략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