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기업의 흥망] 오너가 키운 대한전선그룹, 전문경영인 나선 뒤 무너져

수산업으로 시작해 국내 최초·최고 케이블 회사 일궜지만…

2021.10.01(Fri) 09:34:58

[비즈한국]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전산제조업체이자 국내 최초 광케이블 설치와 전선 보급에 힘쓴 대한전선은 1960년대 재계 서열 5위 대한전선그룹의 주력 계열사였다. 설원량 대한전선그룹 회장은 형제들과 계열사를 분리하고도 1970년대 25개 계열사를 거느릴 정도로 그룹을 성장시켰다. 특히 전선‧가전사업 부문에서 좋은 실적을 기록하며 금성사(현 LG전자)와 가전제품시장을 선점했다. 하지만 그룹의 주축이던 대한전선은 지속적인 적자로 2021년 호반그룹에 인수되어 주인이 바뀐다.

 

#사업가 기질 타고난 창업주 설경동 

 

창업주 설경동은 1901년 평안북도 출신으로 어린 시절 일본에서 고등학교를 잠시 다니다 한국으로 귀국해 삼광운송점, 삼광상회를 세워 곡물과 해산물을 위탁 판매하며 사업을 시작했다. 1936년 동해수산공업주식회사를 설립해 수산물을 가공, 판매하며 사업을 확장했다. 

 

1955년 대한전선 출범을 알리는 설경동 창업주. 사진=대한전선 홈페이지

 

해방 후에는 남한으로 내려와 무역회사인 대한산업을 세웠고, ​원동흥업을 세워 ​부동산 업계에도 진출해 돈을 쓸어담았다. 사업이 성공궤도에 오르자 수원에 성냥공장을 인수해 국내 성냥업계 1위로 올려놨다. 

 

하지만 6‧25전쟁이 발발하며 모아둔 재산을 대부분 잃고 만다. 설경동은 이에 굴하지 않고 1953년 남은 재산으로 대한방직주식회사를 설립해 다시금 도전했다. 당시 정부가 정책적으로 방직업을 밀어주면서 짧은 시간에 대한방직은 번창했다. 

 

설경동은 이 시기 자유당 재정부장을 지내며 1955년 귀속재산이던 조선전선 안양공장을 불하받아 대한전선을 세웠고 1년 후 대동제당도 설립했다. 당대 핵심 사업인 방직업, 제당업을 영위하며 재벌 반열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4‧19혁명과 5‧16군사정변이 일어나자 자유당 재정부장을 역임한 그는 이를 피해갈 순 없었다. 부정축재자로 몰려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되고 부동산도 일부 몰수당했다. 

 

1966년 동축케이블 공장 준공식. 사진=대한전선 홈페이지


설경동 창업주는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후 장남인 설원식 씨를 당시 주력 계열사인 대한방직의 사장으로 승진시켜 2세 경영을 준비했다. 이후 대한방직과 대한산업은 계열 분리돼 분가한다. 

 

이후 설경동은 1972년까지 대한전선과 대한제당(옛 대동제당)에 집중했다. 1969년 가전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1972년 오리온전기를 인수해 전자산업에 진출했다. 정부 전선 사업에도 참여했으며, 가전제품 인기에 힘입어 대한전선은 금성사(현 LG전자)와 가전제품 업계 1, 2위를 다툴 정도로 성장했다. 

 

1972년 건강이 악화된 ​설경동은 그룹 주축인 대한전선과 대한제당을 셋째 설원량 회장에게 맡겼다. 사실상 후계자로 지정한 것이다. 1974년 ​설경동 창업주가 ​사망하면서 대한전선그룹은 본격적인 2세 경영으로 들어갔다. 


#비서실장 출신 전문경영인이 맡은 후 몰락

 

대한전선그룹은 설원량 회장 취임 직후 가전제품 호황 등에 힘입어 1970년대 중반 25개의 계열사를 둔 재벌기업으로 성장했다. 대한전선은 1964년 국내 최초로 해외에 전선을 수출했고, 1979년엔 광케이블도 최초로 설치했다. 1968년부터는 전선, 케이블에서 벗어나 가전제품 사업에 진출해 텔레비전, 냉장고 등을 판매했다. 

 

하지만 기술력 문제 등으로 점차 인기가 식어가는 데다 가전 시장에 진출한 ​후발주자 삼성전자로 인해 점차 하락세를 걷게 된다. 이때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대한전선 가전사업 부문에 관심을 두고 있던 터라 설원량 회장은 매각을 두고 고심하게 된다. 

 

1983년 국내 최초 초고압OF케이블 수출. 사진=대한전선 홈페이지


결국 설원량 회장은 1983년 3월 가전사업 부문 매각을 발표했다. 매각 금액은 2억 달러로 대한전선그룹의 25개 계열사 중 10개사와 생산직원 6000여 명이 대우 소속으로 변경됐다. 가전사업 부문을 대우그룹에 넘긴 뒤 설원량 회장은 나머지 계열사를 통폐합해 7개로 줄이고 전선, 케이블 사업에 집중했다.  

 

이를 통해 다시 내실을 다졌고, 1997년 ‘수출 5억 불 탑’ 수상과 더불어 2000년 국내 전선회사 중 최초로 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했다. 대한전선그룹은 지속해서 흑자경영을 이어갔지만 설원량 회장이 2004년 급작스레 사망하게 된다. 당시 장남 설윤석 씨는 경영 수업을 전혀 받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임종욱 대한전선 대표 겸 부회장이 그룹을 이끌기 시작했다. 임종욱 대표는 설원량 전 회장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그룹에만 30년 넘게 근무한 인물이다. 임 대표는 경영을 맡은 뒤 공격적으로 투자에 나섰다. 설원량 회장과는 정반대였다. 2002년 무주리조트 인수를 시작으로 남부터미널부지, 쌍방울, 남광토건, 대경기계 등 주력 사업과 관련 없는 여러 기업을 인수 합병했다.  대한전선그룹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2005년 창립 50주년 기넘식. 사진=대한전선 홈페이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으며 유동성 위기를 맞았다. 2009년 적자를 기록했지만 부동산 매각과 유상증자를 통해 버티는 게 전부였다. 이후 임종욱 대표는 95억 원 횡령과 회사에 500억 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대한전선그룹은 2013년 설윤석 사장 등 창업주 일가가 경영권을 포기하며 사모펀드에 매각돼 운영되다가 2021년 호반그룹이 지분 40%를 2518억 원에 인수하며 주인이 바뀌게 됐다.

 

한편 그룹의 주춧돌 가운데 하나인 대한제당은 ​1988년 ​설원량 회장의 동생 설원봉 회장이 맡아 분가했다. 지난해 매출 1조 2144억 원을 기록하는 튼실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기업의 흥망] 다각화냐 외도냐, 화려한 혼맥도 구하지 못한 동아원그룹
· [기업의 흥망] 국내 반도체 시장 개척했던 아남그룹
· [기업의 흥망] 13년 만에 막내린 STX그룹의 짧고 굵은 인수합병 신화
· [기업의 흥망] 국내 섬유시장 장악했던 한일그룹의 실수
· [기업의 흥망] 아버지만 한 아들 없다? 한 세대 만에 사라진 건설명가 삼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