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글로벌

[글로벌 핫클릭] 애플, 아이폰 아동 성적 학대 사진 추적 예고

아이클라우드 업로드 전 AI가 사진 검토…일각선 사생활 침해 우려도 제기

2021.08.06(Fri) 09:37:05

[비즈한국]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저장된 아동 성적 학대 사진을 감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미국에서 우선 도입할 계획이다. 애플은 AI와 암호화 기술로 개인정보 침해를 우려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사생활 검열 가능성도 제기된다.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저장된 아동 성적 학대 사진을 감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미국에서 우선 도입할 계획이다.


5일(현지 시각) 미국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뉴럴 매치(neuralMatch)’라는 소프트웨어를 다음 달 출시되는 아이폰 운영체제(OS) 최신 버전인 iOS 15에 탑재할 예정이다.

 

뉴럴 매치는 사진이 아이클라우드에 업로드되기 전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진을 스캔한다. 이용자가 아동 성적 학대로 의심되는 사진을 특정 수 이상 올린 것으로 확인되면 자사 검토팀에서 위법성을 살펴보는 방식이다. 아동 음란물로 확인되면 법 집행 기관과 미국실종학대아동방지센터(NCMEC)에 통보되고 사용자의 계정은 비활성화된다.

 

애플은 NCMEC에서 제공한 아동 성적 학대 사진과 비교해 부적절한 이미지를 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자사 시스템이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고 있고, NCMEC에서 수집한 20만 개의 아동 성 학대 이미지와 이용자의 사진이 일치하는지 여부만 판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사생활 검열 소지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반체제 인사나 시위대에 대한 정부의 감시 등 다른 목적에도 쓰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애플이 일부 콘텐츠만 확인한다는 약속을 지키는지 보안 전문가들이 감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의견도 있다.

김명선 기자 line23@bizhankook.com


[핫클릭]

· [글로벌 핫클릭] 한화 투자한 수소차업체 니콜라, 창업자 사기혐의 기소
· [글로벌 핫클릭] 스타벅스 2분기 실적 개선에도 음료값 인상 시사
· [글로벌 핫클릭] 넷플릭스 2Q 준수한 실적에도 빨간불, 왜?
· [글로벌 핫클릭] 인텔, '글로벌파운드리' 인수 검토하나
· [글로벌 핫클릭] 틱톡, 미국 상장계획 무기한 보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