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현장] 브라질펀드 손실, 주식발행 급증…차분했던 미래에셋증권 주총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투자 손실 왜 떠안나", "주식 수 5년 만에 2배 이상 늘어 주주가치 무색" 성토

2021.03.24(Wed) 14:51:17

[비즈한국] 미래에셋대우가 24일 ‘대우’자를 뗀 미래에셋증권으로 첫 정기주주총회를 치렀다. 증권업계 호황에 힘입어 견조한 실적 속 치러진 이번 주총에서 미래에셋증권은 주주로부터 주주 이익 환원에 미흡하다는 지적과 마주해야 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설계하고 운영했던 브라질펀드에 대한 손실을 미래에셋증권이 감당하는 것으로 추진한다는 소식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래에셋증권이 24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미래에셋센터원 빌딩에서 정기주주 총회를 개최했다. 주총을 진행한 최현만 수석 부회장. 사진=미래에셋증권 제공

 

이날 주총에는 569명의 주주가 참여했다. 코로나19 속에 방역 지침이 지켜진 가운데 치러진 이번 주총에는 주주들이 거리두기를 지키며 주총을 지켜봤다. 이번 주총 안건은 △재무제표 및 이익배당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건 △사외이사인 감사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 한도액 승인의 건 △정관 개정의 건 등이다.

 

안건은 모두 통과됐다. 안건 가운데 정관 개정의 건에는 미래에셋대우 주식회사를 미래에셋증권으로 바꾸는 내용이 포함됐다. 미래에셋증권은 2016년 미래에셋증권과 KDB대우증권이 합병하면서 미래에셋대우라는 상호를 사용해왔다. 미래에셋대우 출범 5년 만에 다시 옛 상호로 돌아갔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해외에서는 이미 미래에셋이란 상호를 사용해왔다. 통일된 브랜드를 통해 브랜드 파워를 강화하고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상호변경, 상법 개정에 따른 한국상장회사협의회의 표준정관 개정사항을 반영한 정관 개정 승인을 안건으로 올렸다”고 설명했다.

 

주총에서는 회사의 기업가치 제고와 관련한 불만이 나왔다. 한 주주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설계하고 운용한 브라질펀드 손실과 관련해서 미래에셋증권이 (투자자의) 손실을 보존해준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냐”며 우려의 뜻을 내비쳤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월 19일 주요 자산이었던 브라질 상파울루 호샤베라타워의 매각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빌딩 매각가는 12억 5500만 헤알(약 2600억 원)이다. 하지만 원·헤알화 하락으로 환산가치가 절반으로 낮아졌으며, 펀드 손실규모는 설정액 대비 85%다.

 

해외 부동산 투자는 특수목적회사(SPC)가 투자 대상 빌딩을 소유하고 펀드 투자자가 해당 SPC 지분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브라질 빌딩 소유 SPC 지분률은 브라질월지급식부동산펀드 21%, 그 외 ‘미래에셋맵스아시아퍼시픽부동산공모1호’, ‘ 미래에셋맵스프런티어브라질사모부동산투자신탁2호’가 각각 30%, 49%였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달 브라질 부동산 펀드에 대해 손실의 50%를 보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자본시장법상 투자에 대한 사후보상 불가 조치를 어기면서까지 손실액을 보존해주는 배경에 눈길이 쏠렸다. 특히 운영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아닌 미래에셋증권이 보상 방안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미래에셋증권이 손실을 떠안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왔다.

 

해당 투자자도 이를 지적했다. 그는 미래에셋증권의 브라질 펀드 보상 추진이 사실이냐고 질의하면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설계·운용했는데 보상을 해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면 1차적으로 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보상을 하고 (운용사의) 능력이 안 될 때 2차적으로 판매사인 미래에셋증권이 보상을 추진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그러면서 “라임자산운용 등은 운용사가 부실해 판매사가 책임을 지는 것인데, 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자기자본 2조 원에 이익만 1000억 원 이상 발생하는 알짜기업”이라며 “지배주주와 관련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미래에셋증권은 브라질펀드 손실 보존 주체가 미래에셋증권인지 미래에셋자산운용인지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주주 외에도 참석한 분이 많아 해당 질의에 대한 답은 여기서 하기 어렵다. 브라질펀드에 대한 손실을 보존하는 것은 법률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여기에 대해 주총 이후 따로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브라질펀드에 대한 손실을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아닌 미래에셋증권이 지는 것이 맞다. 다만 브라질펀드에 문제가 있어 보존안을 추진하는 것은 아니다. 판매 과정에서의 민원이 들어왔고 미래에셋증권이 대승적 차원에서 분쟁조정 결과 보상안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의 정기주주 총회장 안내 전경. 센터원 2층 입구에서부터 발열체크를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수칙을 지키고 있었다. 사진=박호민 기자


발행 주식수가 너무 많아 주식 가치가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왔다. 해당 주주는 “주식 수가 2015년 3억 4000만 주에서 2018년 8억 1000만 주까지 늘었다. 최근 자사주 매입 등으로 (주식을) 줄여가고 있지만 타 증권사 대비 차이가 나도 많이 난다”며 “자사주를 줄이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 같다”며 “요즘 배당성향을 구체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대세인데 미래에셋증권도 주주들에 대한 이익 환원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16조 8417억 원의 영업수익(제조업의 매출에 해당)을 기록해 전년 15조 4370억 원에 견줘 9%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조 1171억 원, 8343억 원으로 각각 53%, 25% 증가했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최근 몇 년간 주주 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1차 자사주 매입, 2차 자사주 매입도 이런 배경에서 진행했다. 주주 이익 환원에 절차가 있어 (주주들의) 신뢰를 부탁한다”고 답변했다.​​

박호민 기자 donkyi@bizhankook.com


[핫클릭]

· [현장] 사상 최대 매출, SSG닷컴 성장에 고무된 이마트 주주총회
· [글로벌 핫클릭] 파월 연준 의장 "물가 올라도 인플레 억제 할 수단 있다"
· [K제약 스토리] '금계랍에서 BTS까지' 의약품 광고 변천사
· SK그룹, 총수일가 맏 어른 '최신원 리스크'에 좌불안석 내막
· [MZ리포트] 요즘 것들의 저축법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