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회사 연수원 옆 모친 선영, 강정석 동아쏘시오 회장 '사유화' 논란 여전

상주 인재개발원 완공 직후 조성…동아쏘시오 "그간 토지사용료 포함한 값에 강 회장이 매입, 용역업체가 관리"

2021.03.11(Thu) 17:50:13

[비즈한국] 최근 '성차별 면접'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동아제약의 지주회사 동아쏘시오홀딩스와 그룹 총수인 강정석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의 토지 거래가 포착돼 눈길을 끈다. 이 토지는 강 회장 등 오너 일가가 수년간 사유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터라 거래 배경에 더더욱 관심이 쏠린다.

 

강정석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 사진=연합뉴스


2016년 8월 동아쏘시오홀딩스는 강신호 동아쏘시오홀딩스 명예회장의 고향인 경상북도 상주시 무릉리 일대에 인재개발원을 준공하고 인재 육성의 뜻을 밝혔다. 인재개발원이 준공된 토지 7필지는 2014년 2월 동아쏘시오홀딩스가 각기 다른 개인에게 총 13억 2420만 원에 매입했다. 

 

동아쏘시홀딩스는 인재개발원과 뒤의 산 사이 토지 1필지(2185㎡, 660.96평)에는 바닥 작업만 하고 건축물을 올리지 않은 채로 방치했다. 인재개발원 준공 1년 뒤에야 정자와 연못 등을 조성했고, 가장 깊숙한 곳에 묘지 1기를 마련했다.

 

강정석 회장이 2021년 1월 매입한 어머니 최영숙 씨 묘지. 사진=카카오맵 캡처


이 묘지엔 강신호 명예회장의 둘째 부인이자 강정석 회장의 어머니인 최영숙 씨가 잠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관련기사 [단독] 애지중지 둘째부인 별세, 강신호 동아쏘시오 명예회장의 쓸쓸한 말년). 그런데 이 토지 소유자는 동아쏘시오홀딩스여서, 동아쏘시오그룹 오너 일가가 회사 토지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동아쏘시오홀딩스 인재개발원. 사진=동아쏘시오홀딩스 제공


이런 와중에 지난 1월 7일 강정석 회장​은 어머니 최영숙 씨의 묘지가 조성된 토지 일부(721㎡, 218.10평)​​를 매입했다. 이로써 토지 사유화 논란은 사라졌지만, 묘지가 회사 연수원 옆이라 관리 주체가 의문으로 남는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강정석 회장 구속으로 토지 거래를 할 수 없었고, 강신호 명예회장도 건강이 좋지 않아 직접 계약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강정석 회장이 출소 후 감정평가사에게 해당 토지의 가치를 문의해 2100만 원이라는 금액으로 감정 받아 그간의 토지 사용료를 포함해 약 7148만 원에 매입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소유할 당시 해당 선영과 공원의 관리는 강신호 명예회장이 용역업체를 고용해 관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강정석 회장은 2018년 6월 약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2년 6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단독] 박진선 샘표식품 대표, 농지법 위반 의혹에 수상한 임대 사용료 논란
· [단독] 이우현 OCI 부회장 가족 선영, 자사 연수원 내 불법 조성 의혹
· [단독] 김원 삼양사 부회장 딸 김남희 씨, 불법 위장전입 의혹
· [현장] 비닐하우스가 집, 화장실은 고무대야…외국인 노동자 숙소 가보니
· 인보사 성분조작 무죄 판결, 메디톡스에 미칠 '나비효과'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