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단독] 중견제약사, 신입사원 채용 공고 시 연봉 정보 '뻥카' 논란

실제 초봉 공고 때보다 1000만 원 가까이 적어…A 사 "불법 아냐"

2020.05.21(Thu) 17:38:43

[비즈한국] 코스피 상장 중견 제약사인 A 사가 신입사원들에게 채용 공고때보다 훨씬 적은 금액의 연봉을 1년간 지급하고 있어 이른바 ‘뻥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A 사는 제약업계에서 연봉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에 속하는 업체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은 남성 7000만 원, 여성 3700만 원으로 전체 5900만 원 수준이다. 

 

A 사가 신입사원 채용 공고에서 제시하는 연봉은 최소 4300만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금액은 설과 추석 때 지급하는 월급 100% 상여금을 포함한 금액이다. 

 

중견제약사 A 사가 채용공고보다 실제 지급하는 연봉이 훨씬 적어 논란이 일고 있다. 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는 모습으로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다. 사진=최준필 기자

 

그러나 A 사는 실제로 신입사원들에게 1년간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채용공고에서 제시한 월 급여의 90%만 지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연유로 신입사원 초봉은 공고 때보다 훨씬 적은 3400만~3500만 원 수준으로 전해진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에는 이러한 현실을 지적하는 사람들(A 사 직원들로 추정)​의 게시물들이 적지 않다. 

 

게시자 B​ 씨는 “A 사는 진짜 언제까지 가짜 연봉으로 공고 낼 생각이지”라고 질타했다. C​ 씨는 “1년 차 때는 상여 없고 기본급 90%만 줘서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초봉보다 1000만 원 정도 낮다. 1년 버티면 좀 받을 맛 난다”고 지적했다.

 

A 사는 병의원을 대상으로 영업활동을 수행하며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구매 및 복용이 가능한 전문의약품(ETC 제품)을 주력으로 성장해 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영업직원들은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얘기도 나온다. 

 

게시자 D 씨는 “쉽게 생각해서 신용불량자의 길에 들어선다고 보면 된다. 리베이트가 아직도 존재하고 그 비용을 우선 본인의 돈에서 메워야 하는 시스템”이라며 “A 사 영업직은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해 갚아나가는 인생”이라고 밝혔다. 

 

A 사는 신입사원 연봉 지급과 관련한 ‘비즈한국’의 질의에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A 사 관계자는 “그렇다고 법을 위반하거나 불법은 아니다. 신입사원 채용 공고때와는 달리 당사는 정식 신입사원 입사 전 연수과정 중에 연봉 지급 내용을 명확히 알려주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당사와 같이 신입사원 연봉제도를 운영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안다. 구체적인 신입사원 연봉 수준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핫클릭]

· 코로나 신약 '조건부 허가'는 정말 호재일까
· 오뚜기라면, 감사보고서에 임직원 연봉 유독 높은 이유
· 메디톡스 청문회 연기, '허가취소' 뒤집을 수 있을까
· 연봉 최고 '신의 직장' 정유업계에 드리운 암울한 구조조정 그림자
· 대웅 2세 윤재훈 회장 삼성동 단독주택, 대웅개발 90억에 매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