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김성근 전 프로야구 감독, 성수동 자택 135억 원 매각 '잭팟'

주변 시세 2배, 개별공시가 8배 가격…서울숲벨라듀2차 착공 '임박'

2020.04.13(Mon) 16:50:33

[비즈한국]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 1군 코치고문으로 활동 중인 김성근 전 프로야구 감독이 개인 주택을 135억 원에 매각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김 전 감독은 1990년 12월 1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167.22㎡(약 50평) 단층 주택을 매입했다. 당시 매입가는 등기부등본에서 확인되지 않는다.​ 이 주택은 1999년 10월 한 차례 압류된 것을 제외하고는 2019년까지 김 전 감독 부부 소유였다. 프로에서 감독 생활을 한 김 전 감독은 주로 구단 숙소에서 생활했고, 이 주택은 약 30년 동안 가족들의 실거주지로 사용된 것으로 짐작된다.

 

김성근 전 감독이 1990년 매입한 성수동 자택을 최근 135억 원에 매각했다. 현 부동산 시세보다 2배 높은 가격이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감독은 그의 자택 주변이 2015년 지역주택조합아파트인 ‘서울숲벨라듀2차’ 사업지역으로 선정됐다. 당초 매입을 둘러싸고 ‘알박기’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결국 서울숲벨라듀2지역주택조합은 1월 23일 김 전 감독의 자택을 135억 원에 매입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김 전 감독 자택의 개별주택가격은 2019년 1월 기준 제곱미터당 17억 5000만 원이다. 김 전 감독은 개별주택가격보다 약 8배 높은 가격에 자택을 판 셈이다(관련기사 물 건너간 '사운즈 성수' 카카오 자회사 성수동 호텔 매각).

 

다만 한 부동산 전문 변호사는 “공시지가와 시세는 차이가 크다. 시세가 공시지가보다 훨씬 높은 편이지만 구체적인 차이는 지역마다 다르다. 소송 때 시세 감정을 하는 이유다. 보통 시세가 공시지가보다 2~3배 이상 높다고 본다”라면서도 “50평 수준인데 135억 원이면 과잉 계산이 아닌지 의심해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근 공인중개사에 문의한 결과 김 전 감독은 현 시세보다 2배 높은 가격에 자택을 판 것으로 확인됐다. 공인중개사 A 씨는 “서울숲벨라듀2차 사업 부지의 경우 매매가가 평(약 3.3㎡)당 6000만 원 정도다. 외곽지역은 평당 5000만 원 수준으로 책정되고 있다. 김 전 감독 자택 인근은 평당 6200만 원에 거래되고, 108평(약 357㎡)에 약 67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김성근 전 감독의 성수동 자택은 서울숲벨라듀2차 사업 부지에 포함돼 있다. 사진=박찬웅 기자


벨라듀2차주택조합 한 관계자는 2019년 12월 비즈한국과의 통화에서 “자세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김 전 감독 자택의 경우 평당 1억 원 이상에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며 “주택 중에서는 김 전 감독 자택이 가장 크다. 그만큼 상징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다만 13일 또다른 벨라듀2차주택조합 관계자에게 김 전 감독 자택 매각 관련 내용을 다시 묻자 “특별히 말하고 싶은 게 없다. 사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길 바란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김 전 감독의 자택이 판매되면서 최고 36층으로 건설하는 서울숲벨라듀2차 사업은 사업 계획을 승인받아 착공을 앞두고 있다.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부지의 95% 이상 확보돼야 사업승인을 받을 수 있는데, 벨라듀2차주택조합에 따르면 김 전 감독의 자택 매입 전 이미 90% 이상 부지를 확보해뒀다. 김 전 감독의 자택은 서울숲벨라듀2차 사업 대상지 1만 7361㎡(약 5252평) 가운데 2%를 차지한다. ​ 

박찬웅 기자 rooney@bizhankook.com


[핫클릭]

· '인보사 미국 임상 재개' 코오롱티슈진, 반전 드라마 쓸까
· 무디스, 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에 떨고 있는 증권사 어디?
· 신한은행 본점 주차장, 쓰레기도 모자라 바닥 뚫린 채 방치
· [현장] 프로스포츠 개막 연기에 편의점도 노점도 푸드트럭도 '한숨'
· SBI저축은행, 작년 순익 급증 뒤엔 고금리 가계대출이?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