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HOME > Story↑Up > Story↑Up

[미국음악일기] 뉴트로 알앤비 신성, 서머 워커의 명암

1990년대 알앤비 재해석해 폭발적 반응…섬세한 음악 뒤엔 사회불안증으로 고통

2020.02.10(Mon) 11:53:39

[비즈한국] ‘뉴트로’라는 말이 최근 유행했습니다. 복고(Retro)에 ‘새로움(New)’을 합성한 단어인데요. 옛 것을 기반으로 새로운 걸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이 한창 주목받았기에 이런 단어가 나온 게 아닐까 합니다.

 

음악계에 ‘뉴트로’가 있다면 어떤 걸까요? 혹시 1990년대 알앤비는 아닐까요? 한때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알앤비는 점차 팝에서 영향력이 줄었습니다. 대신 팝, 록, 심지어 인디까지 힙합의 영향력이 강해졌지요.

 

알앤비 신성 서머 워커(Summer Walker). 사진=서머 워커 페이스북

 

이런 위기에서 1990년대 알앤비를 새롭게 재해석한 사람이 있습니다. 알앤비 신성, 서머 워커(Summer Walker)입니다.

 

서머 워커는 1996년 미국 애틀랜타에서 태어났습니다.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그녀는 2018년까지 평범하게 이런저런 일을 전전했습니다. 유튜브를 통해 기타 치는 법을 배웠다는 게 그나마 특별한 점이었지요.

 

그런 그녀가 우연히 스튜디오 매니저 눈에 들어 믹스테이프를 발표합니다. 2018년 10월, ‘라스트 데이 오브 서머(Last Day of Summer)’입니다. 이 믹스테이프에 들어 있던 타이틀곡 ‘걸즈 니드 러브(Girls Need Love)’는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최고의 래퍼 드레이크(Drake)가 리믹스 곡까지 발매하며 워커를 단숨에 전국구 스타로 만들었죠 .

 

드레이크(Drake)가 피처링 한 서머 워커(Summer Walker)의 ‘걸즈 니드 러브(Girls Need Love)’.

 

그녀의 음악에 가장 중요한 동반자가 있습니다. 전직 래퍼이자 프로듀서 ‘런던 온 다 트랙(London on da Track)’입니다. 애인으로 알려지기도 했던 그는 서머 워커의 대다수의 음악을 프로듀싱하며 그녀의 음악에 중심을 잡아주었습니다.

 

런던 온 다 트랙이 주도하는 워커의 음악의 핵심은 역시 ‘1990년대 알앤비’입니다. 멜로디 위주인 1990년대 특유의 알앤비 느낌이 가득합니다. 하지만 ‘요즘 느낌’의 리듬 악기를 활용해 촌스럽지 않습니다. 그야말로 ‘뉴트로 알앤비’인 셈이죠.

 

2019년 10월, 워커는 정규 1집 ‘오버 잇(Over It)’을 발표합니다. 트랩 알앤비의 달인 브라이슨 틸러(Bryson Tiller)와 함께한 ‘플레잉 게임스(Playing Games)’가 타이틀곡이었습니다. 기타와 보컬이 주도하는 1990~2000년대 알앤비 느낌이 살아 있으면서도 요즘 느낌의 리듬이 잘 어우러진 곡이었습니다.

 

이 곡 외에도 워커의 곡은 1990~2000년대 향취가 가득합니다. 어셔(Usher)의 대표곡 ‘유 메이크 미 워너(You Make Me Wanna)’를 샘플링 한 워커는 직접 어셔를 초대해 알앤비 음악을 요즘 느낌으로 재해석한 ‘컴 스루(Come Thru)’를 발매했습니다. ‘나쁜 남자’를 고민하며 그와 데이트하는 다른 여자를 만나기까지 하는 혼란한 감정의 표현 또한 1990년대에 익숙한 그 느낌입니다.

 

워커의 1집은 평단뿐 아니라 흑인 음악 팬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알앤비 시장을 힙합이 주도하던 터라 오히려 1990년대 정통적인 요소가 신선한 반응을 얻은 겁니다.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부터 가수 제이지까지, 다양한 흑인 셀럽들의 ‘2019년의 음악 리스트’에도 플레잉 게임스는 빠지지 않았습니다.

 

어셔(Usher)와 함께한 서머 워커(Summer Walker)의 ‘컴 스루(Come Thru)’

 

워커는 끝내주는 앨범으로 데뷔했지만, 그렇다고 탄탄대로를 걷진 않았습니다. 그녀의 데뷔앨범은 SM엔터테인먼트의 그룹 슈퍼엠(SuperM)에게 밀려 앨범 차트 1위를 하지 못했습니다.

 

사회 불안 장애(Social Anxiety Disorder) 또한 문제입니다. 그녀는 2019년 돌연 승승장구하던 북미 투어를 취소했습니다. 20개 이상의 콘서트를 취소한 이유는 정신적인 문제였습니다. 이후 그녀는 한동안 활동을 멈췄습니다.

 

일각에서는 그런 그녀를 비난했습니다. 토크쇼 호스트 웬디 윌리엄스(Wendy Williams)는 “사회 불안증을 가진 사람이 왜 섹시한 옷을 입고 관심을 갈구하며 노래를 부르느냐”고 공격했지요. 팬들 또한 유명해지기를 바라며 가수를 했는데, 유명해진 후에 갑자기 불안증을 문제로 활동을 멈추는 일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그녀의 섬세한 음악을 들어볼 때, 그녀가 예민하고 연약한 영혼이라는 주장이 그다지 이상해 보이지 않습니다. 가사 또한 솔직하게 본인의 고민을 다루고 있기도 하고요. 워커는 자신의 작업물로 사람들의 공감을 얻는 예술인이지만, 정작 음악이라는 ‘사업’을 마케팅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듯합니다.

 

브라이슨 틸러(Bryson Tiller)와 함께한 서머 워커(Summer Walker)의 ‘플레잉 게임스(Playing Games)’.

 

SNS 시대입니다. 가수들은 이제 음악만 잘하면 안 됩니다. 저스틴 비버와 지코. 두 팝스타가 신보를 내면서 가장 먼저 한 행동은 요즘 가장 핫한 SNS인 틱톡(TIk Tok)에 공식 계정을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지금의 가수는 예술가이자, 마케터이고, 인플루언서입니다. 틱톡, 인스타그램 등 수많은 플랫폼에 쉴 새 없이 자신을 알려야 합니다.

 

하지만 섬세하고 예민한 음악을 다루는 예술가에게 이런 홍보 활동은 버거울 수 있습니다. 그럼 이런 아티스트는 더 이상 음악 활동을 하면 안 되는 걸까요? 아니면 케이팝 아이돌처럼 홍보 등의 과정은 철저하게 스태프의 도움을 많이 받으면 되는 걸까요? 음악가라는 직업의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는 섬세한 알앤비 스타, 서머 워커였습니다.​ 

김은우 NHN에듀 콘텐츠 담당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미국음악일기] '영상은 음악 부속물이 아니다' 새 시대 알앤비 스타 우미
· [미국음악일기] '이모 래퍼'의 잇따른 죽음, 무엇이 문제인가
· [미국음악일기] '앨범'으로 음악 구매 사라져…빌보드가 '톱 200' 바꾸는 이유
· [미국음악일기] U2의 최초 내한공연에 호불호가 갈린 까닭
· [미국음악일기] R&B 거장 보이즈 투 맨이 '눈의 꽃'을 부르는 이유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