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한국 BIZ.HANKOOK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단독] '임상 악재' 신라젠, 창업자와 주식인도청구소송 최종 패소 내막

창업자에 스톡옵션 50만 주 지급 불가피…현 대통령 주치의도 스톡옵션 행사로 3만 주 취득

2020.01.06(Mon) 10:29:00

[비즈한국] 항암제 ‘펙사벡’의 임상 중단으로 깊은 수렁에 빠진 바이오업체 신라젠이 창업자인 황태호 부산대 의대 교수와의 주식인도 청구소송에서 최종 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신라젠이 과거 임직원 등에게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을 부여할 당시 대상자 중에 현재 대통령 주치의인 강대환 부산대 의대 교수도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산광역시 소재 신라젠 본사 전경. 사진=신라젠


황태호 교수는 지난 2016년 9월 신라젠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인도 청구소송에서 각각 2018년 11월 1심, 2019년 8월 2심에서 각각 승소했다. 신라젠이 제기한 상고심에서도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24일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을 확정했다. 법정공방이 일단락됨에 따라 신라젠은 황 교수에게 10억 원과 보통주 50만 주를 지급해야 한다. 

 

신라젠은 지난 2012년 3월 창업자인 황 교수에게 주당 2000원에 50만 주를 취득할 수 있는 스톡옵션을 부여했다. 스톡옵션이란 기업이 임직원 등에게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도 일정수량의 주식을 일정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권한을 인정해 줘 상장 등으로 주식이 오르면 그 차익을 볼 수 있게 하는 보상제도다.

 

그러나 신라젠이 지난 2016년 4월 이사회를 열고 이 스톡옵션을 취소하면서 양측 간 분쟁이 발생했다. 황 교수는 같은 해 9월 신라젠을 상대로 “10억 원을 지급하고 보통주 50만 주를 인도하라”고 소송을 제기하면서 양측 간 법정공방이 시작됐다. 

 

황 교수는 암 세포만 선택적으로 공격해 사멸시키는 신라젠의 항암신약 펙사벡 개발 총괄 책임자였다. 그는 대표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부산의대 교수로 부임하면서 2012년부터 3년간 신라젠의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일했고, 2015년 신라젠 컨설턴트를 겸임했다. 

 

신라젠은 황 교수 주도 아래 펙사벡에 대해 2007년 임상1상을 완료하고 2008년 임상 2a상, 2011년 임상 2b상에 돌입했다. 

 

황 교수는 펙사벡 임상 3상과 관련해 시술법에 문제가 있다 보고 투여 방식을 간동맥(간으로 들어가는 동맥망) 투여법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했다. 

 

신라젠은 2015년 미국 FDA로부터 간암 대상 펙사벡 글로벌 임상 3상을 승인받은 후 같은 해 10월 황 교수의 연구를 중단시켰다. 그가 퇴사한 다음해 신라젠은 그에 대한 스톡옵션을 취소했다.

 

신라젠 관계자는 “전 세계 항암제 중 황 전 대표가 주장한 대로 동맥 주사를 통해 허가를 받은 신약은 없다. 통상적으로 종양 내 직접 주사방식과 정맥주사 방식으로 임상을 진행한다. 황 전 대표와의 소송 쟁점은 스톡옵션이었지 임상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황태호 교수는 비즈한국과 통화에서 “소송이나 임상과 관련해 현재로서는 밝힐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신라젠이 2012년 임직원 등에게 스톡옵션을 부여할 당시 현재 대통령 주치의로 활동하고 있는 강대환 부산의대 교수도 대상자에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2014년 각자의 분야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한 부산대 의대 황태호 교수(왼쪽)와 강대환 교수. 사진=보건복지부


강 교수는 부산의대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현재 양산부산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방 의대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2019년 6월 대통령 주치의로 임명돼 정기적으로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진료하고 있다. 

 

강 교수는  소화기암 치료를 위한 기능성 소화기 스텐트 개발에 매진한 공로로 2014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그는 소화기암 치료 연구 등으로 관계를 쌓아 오던 신라젠으로부터 1주에 2000원씩, 3만 주까지 취득할 수 있는 스톡옵션을 부여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 교수의 스톡옵션 행사기간은 2014년 3월 22일부터 2019년 3월 21일까지였다. 그는 2016년 4분기 중 스톡옵션 전량을 행사해 1주당 2000원씩 총 6000만 원을 들여 3만 주를 취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같은 해 12월 6일 신라젠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됐다. 

 

강 교수가 스톡옵션 행사로 취득한 신라젠 주식을 매각했는지 보유하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신라젠은 지난해 8월 펙사벡 임상중단이란 최악의 결과로 1월 3일 종가 기준 1주당 1만 3900원으로 마감했지만 한때 펙사벡 성공 기대감에 2017년부터 주가가 폭등해 최고점인 15만 원을 찍기도 했다.

 

강 교수가 현재 주식을 전량 보유하고 있다고 가정하면 취득가에 7배에 달하는 수익을 보고 있는 셈이다. 그가 주가 10만 원 이상일 때 매각했다면 최소 50배 이상의 차익을 실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비즈한국은 부산의대와 양산부산대병원, 강 교수에게 직접 연락을 시도해 신라젠 보유 주식에 대한 문의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신라젠 관계자는 “주식 보유자 개인만이 변동 상황을 알 수 있고 확인해줄 수 있다. 회사로선 등기 임원이 아닌 경우 주식 보유 상황에 대해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신라젠은 2019년 8월 임상중단 결과가 나오기 전에 임원들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주식 대량 매각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문은상 대표는 2017년 말부터 2018년 초까지 156만 주에 달하는 주식을 장내매도해 1300억 원 상당의 이익을 챙겼다. 2019년 8월 임상중단 권고 결과가 나오기 한 달 전엔 신현필 신라젠 전무가 88억 원 규모의 주식 16만 7777주를 장내 매도했다. ​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핫클릭]

· 인보사 사태 겪고도 '바이오주'는 여전히 코스닥 아이돌
· 9000억대 사기 밸류인베스트 투자 연루업체 이번엔 '가상화폐' 사기 의혹
· 다시 부는 바이오 바람 '꺼진 임상도 다시 보자'
· '여의도 저승사자' 증권범죄합수단, 검찰개혁 리스트 오른 까닭
· [핫 CEO] 10분의 1토막 난 '게임 체인저' 문은상 신라젠 대표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